포스코ICT, 전력 수요자원거래 사업 본격화


30여 개 기업과 사업장 고객으로 모집해 이달부터 서비스

[김국배기자] 포스코ICT(대표 최두환)가 전력 수요자원거래(DR·Demand Response) 사업을 본격화한다.

포스코ICT는 지난달 전력거래소로부터 DR사업자 인증을 획득하고 30여 개 기업과 사업장을 고객으로 모집해 이달 초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11일 발표했다.

DR사업은 국가차원의 전력 피크(peak) 관리를 위해 전력거래소가 인증한 사업자가 전력 사용량을 감축할 기업이나 공장을 모집하고, 전력수요가 갑자기 증가할 때 전력거래소의 요청에 따라 약정한 만큼의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대신 인센티브를 돌려받는 방식이다.

포스코ICT는 고객을 대상으로 적합한 전력사용량 산정 등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이 최대의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거래시장 유형별 수요 감축 전략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한 아낀 전기를 판매하는데 그치지 않고 고객이 더욱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에너지관리시스템과 에너지저장시스템(ESS)를 연계하는 서비스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포스코ICT 임근석 사업부장은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전력사용량을 예측하고 준비하기가 어려워 효율적인 전력소비를 지원하는 DR 사업이 점차 확대될 전망"이라며 "블랙아웃 같은 사태를 예방함은 물론 고객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사업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ICT는 에너지의 발전과 송·배전, 소비 등 에너지 순환 전체를 하나로 묶어 최적화를 지원하는 분야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정해 신재생에너지 발전, 에너지 효율화,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