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인터넷전문은행 특화 IT서비스 개발 착수

올해 안에 '핀테크 뱅킹 플랫폼' 완성 기대


[허준기자] SK C&C(대표 박정호)가 인터넷전문은행을 위한 특화 IT서비스 개발에 착수한다.

13일 SK C&C는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운영을 위한 '핵심 금융 플랫폼 개발'부터 '금융 시스템 구축 및 운영'까지 한번에 제공하는 '전담 IT서비스 지원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전문은행은 인터넷, 모바일, 자동입출금(ATM기) 등 디지털 매체에서 은행 업무의 대부분을 영위하는 곳으로 최근 금융과 IT가 결합된 '핀테크'가 주목받으면서 우리나라에도 도입 논의가 활발히 진행중이다.

SK C&C 관계자는 "인터넷전문은행은 여신, 수신 등 코어뱅킹시스템과 금융 채널시스템 등 막대한 시스템 구축 비용으로 인해 수익 내기가 쉽지 않다"며 "이런 고민을 해결해 주기 위해 프리미엄서비스팀을 중심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전용의 IT서비스 지원 체계를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핀테크 뱅킹 플랫폼 개발에 집중

프리미엄서비스팀은 첫번째 과제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초기 비용은 확 낮추고 서비스 실행 속도는 높이고자 지난 해부터 진행해 온 '핀테크 뱅킹 플랫폼'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SK C&C는 이를 통해 올해 안에 '핀테크 뱅킹 플랫폼'을 완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플랫폼은 지난 20년간 SK C&C가 수행한 차세대 금융, 인터넷 뱅킹, 모바일 뱅킹, 커머스 등의 모든 금융 IT기술, 서비스가 집약돼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 측은 이 플랫폼의 가장 큰 특징은 대규모 IT투자 없이도 인터넷전문은행 서비스에 필요한 금융 솔루션과 기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고객은 '핀테크 뱅킹 플랫폼'에 들어가 금융서비스 핵심 분야인 코어뱅킹을 선택한 후 자신의 금융 서비스에 필요한 여신이나 수신, 상품 등의 기능과 솔루션을 고르면 은행에 필요한 금융 시스템을 쉽게 확보할 수 있다.

'오토 채널' 기능을 활용하면 인터넷∙모바일∙콜센터 등 다양한 고객 채널도 한번에 구성할 수 있으며 '결제 서비스∙솔루션'을 선택하면 ▲일반 카드형 오프라인 결제 ▲바코드 및 NFC 기반의 모바일 결제 ▲온라인 결제 서비스를 연계한 스마트 통합 결제 서비스 기반도 마련할 수 있다.

SK C&C 백형덕 전략사업1본부장은 "미국의 파이서브는 인터넷전문은행들이 자체 IT시스템 없이도 금융 서비스에 필요한 모든 IT 인프라와 소프트웨어를 자유롭게 빌려 쓸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한국의 모든 인터넷전문은행이 SK C&C의 핀테크 뱅킹 플랫폼을 활용해 자신만의 다양한 금융 특화 서비스를 만들어 가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