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테인먼트, 네오위즈인터넷 1천60억 원에 인수


'게임·웹툰·음원'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연계 위한 취지

[문영수기자]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가 네오위즈인터넷(대표 최관호)을 인수한다.

NHN엔터테인먼트는 네오위즈홀딩스(대표 나성균)가 보유한 네오위즈인터넷 구주 473만4천640주와 제3자 배정 신주 130만 주 등 603만4천640주(40.7%)를 총 1천59억6천88만1천840원에 인수한다고 7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NHN엔터테인먼트는 네오위즈인터넷의 1대 주주에 오를 전망이다. 회사 측은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승인 등을 거쳐 7월초 인수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했다.

네오위즈인터넷은 2002년 6월 설립된 온라인 서비스 및 디지털 콘텐츠 유통 회사로 ▲PC 및 모바일 통합 음악 포털 사이트 '벅스', ▲1999년 세계 최초로 온라인 채팅 커뮤니티 서비스를 시작한 '세이클럽' 등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디지털 음원 유통 및 투자, 라이선스 등 음악관련 B2B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특히 벅스는 국내 최대의 음원 라이브러리를 보유한 음악 다운로드 및 스트리밍 사이트로 매월 40만 명 이상이 월정액으로 이용하고 있는 유명 음악 포털 서비스다. 가입자는 2천만 명에 이른다.

80만 곡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무손실음원(Free Lossless Audio Codec)도 보유하고 있으며, 다음카카오와 공동으로 서비스하는 모바일 음원 서비스 '카카오뮤직', 음악방송 서비스 '세이캐스트' 등 내외부 서비스와 연계한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2009년 10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네오위즈인터넷은 2014년 말 현재 자본금 67억 원으로 지난해 연간 매출 549억 원, 영업이익 92억 원, 당기순이익 81억 원을 달성했다. 현재 네오위즈홀딩스(49.63%) 및 특수관계인이 52.7%(자사주 제외)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 측은 인터넷 사업에서 수익화가 검증된 게임(토스트, 한게임), 웹툰(코미코), 음원(벅스)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연계시킨 서비스를 확장하기 위해 네오위즈인터넷의 지분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NHN엔터테인먼트는 "네오위즈인터넷의 인수를 통해 충성도 높은 유료 회원과 우수한 콘텐츠를 가진 가맹점을 동시에 확보하고,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하는 간편결제 서비스인 '페이코'(Payco)와 큰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