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 삼성전기, 차세대 카메라 '듀얼 카메라 될 것'

화소나 두께 경쟁은 이제 한계에 도달


[양태훈기자] 삼성전기는 24일 서울 여의도 NH투자증권에서 열린 올해 1분기 실적 설명회에서 "이제 화소나 두께 경쟁은 어느 정도 한계에 왔다"며 "그 다음 화두로 삼성전기는 듀얼 카메라를 개발 중"이라고 전했다.

삼성전기가 개발 중인 듀얼 카메라는 두 개의 센서 및 렌즈를 활용해 역광보정부터 줌 촬영, 아웃포커싱, 고속촬영 성능을 기존 단일 렌즈를 탑재한 카메라 모듈보다 개선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예컨대 두 개의 카메라가 각각 역할을 분담해 역광에서는 피사체(촬영하는 대상)의 어두운 부분의 밝기를 보정, 줌 촬영시에는 배경과 피사체를 따로 촬영해 선명도를 향상시키며, 빠르게 움직이는 물체도 두 개의 카메라로 촬영해 기존 대비 안정적인 촬영을 가능하게 도와준다.

삼성전기는 "자사는 현재 4가지 콘셉트(역광보정, 줌 촬영, 아웃포커싱, 고속촬영)로 듀얼 카메라를 개발 중"이라며, "하반기 개발을 완료, 내년 상반기에는 채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