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전국을 달린다


일회용 안심번호, 카톡 안심 메시지 기능 넣어

[정은미기자] 다음카카오가 모바일 콜택시 '카카오택시' 승객용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하고 본격 서비스에 나선다.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는 카카오택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1일 발표했다.

카카오택시는 택시 기사와 승객을 빠르게 연결하는 모바일 플랫폼이다.

사용자는 카카오택시 승객용 앱을 설치한 후 카카오 계정으로 가입하면 전국 어디에서나 택시를 호출할 수 있다. 현재 위치가 출발지로 자동 설정되기 때문에 원하는 목적지만 입력하고 호출을 선택하면 된다.

회사측에 따르면 출발지까지의 이동 거리나 실시간 교통 상황 등 다양한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계산해 우선순위에 있는 카카오택시 기사 회원에게 승객의 호출 내용이 보여진다. 출발지와 목적지를 확인한 기사가 호출을 수락하면 배차 완료되는 식이다.

다음카카오는 택시 이용시 느낄 수 있는 불안감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양한 기능들을 넣었다.

우선 지난 1월부터 택시 운전 자격을 보유한 신청인에 한해 입력 정보를 직접 심사한 후 카카오택시 기사 회원으로 승인했다. 카카오택시가 배차되면 승객은 기사의 사진과 이름, 차량정보를 받아 볼 수 있다.

배차된 택시 기사가 카카오택시 앱을 통해 승객에게 전화를 걸면, 기사의 휴대전화에는 승객 연락처가 일회용 안심번호로 보여진다. 개인 연락처 공개를 꺼리는 승객도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배차된 택시에 탑승한 후 안심 메시지 보내기를 선택하면, 카카오톡 친구들에게 출발지와 목적지, 탑승 시간과 차량 정보, 목적지까지의 예상 소요 시간 등을 포함한 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다.

현재 카카오택시 승객용 앱은 구글플레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iOS 앱은 4월 중 출시된다.

다음카카오 정주환 테스크포스(TF)장은 "택시가 본래 빨리, 편리하게 이동하기 위한 교통 수단이라는 점에 착안해 불필요한 과정들을 최소화하고, 편의를 극대화하는데 중점을 두고 서비스를 만들었다"며 "택시가 필요할 땐 자연스럽게 카카오택시 앱을 떠올리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