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구민]MWC 2015, 연결성과 편의성 강조 스마트카 기술


전시장 곳곳에 놓여 있는 자동차. 스마트카와 관련 서비스는 MWC 2015의 관련 기술들이 적용되는 기기이자 MWC 2015의 대표적인 서비스가 되고 있다. 특히 커넥티드 카의 미래 비전과 기술, 관련 서비스를 제시해 주고 있다.

전시된 자동차만 봐도 따로 전시관을 마련한 포드의 자동차를 비롯해서 LG와 AT&T의 아우디, 퀄컴의 마세라티, 비자와 티모바일의 BMW, NXP의 린스피드, 삼성의 SEAT, 보다폰의 포르쉐 등 수많은 자동차들이 전시돼 있다.

올해 전시에서는 사물인터넷·핀테크·웨어러블 기기 등 MWC 2015의 키워드 들이 자동차 관련 기술과 잘 어우러져 있다.

포드가 제시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차량 간 통신 기술 및 서비스, 핀테크 관련 기술들, 스마트와치와 연동하는 스마트카, 헤드 유닛 및 스마트폰 연동 기술들, 4G 서비스 등이 올 MWC 2015의 주요 전시로 볼 수 있다.

◆포드의 스마트 모빌리티와 싱크 3.0

포드의 전시는 새로운 이동성을 제시하는 스마트 모빌리티와 헤드유닛과 스마트폰 연동 기술인 싱크 3.0의 두 전시로 나뉘어 있다.

스마트 모빌리티 전시에서는 미래 스마트 자전거인 모드미프로(MoDe::Pro)의 전시가 눈에 띈다. 포드 내부의 사내 프로젝트로 개발된 콘셉 자전거들은 스마트폰과 연동해 새로운 이동성을 제시해 주고 있다.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에서 왼쪽으로 꺾는 화면이 나오면 사용자의 왼쪽 핸들에 진동을 줘 사용자에게 알려 주고 왼쪽 핸들의 LED 등을 켜줘 자전거의 향후 동작을 주변 차량에 알려준다. 또한 주위에 빠른 속도로 돌진하는 차량이 있으면 핸들에 진동으로 경고를 날려 준다.

싱크 3.0 전시에서는 헤드유닛-스마트폰 연동 시연을 볼 수 있었다. 이전 버전의 싱크 제품보다 사용성이나 유저 인터페이스가 향상된 느낌이다.

◆V2X 관련 기술 전시

V2X는 차량 간 통신(V2V), 차량-인프라 통신(V2I), 차량-보행자간 통신(V2P), 차량-스마트폰 통신(V2N) 등을 통칭하는 용어이다.

스마트카가 개인용 기기에서 협력형 융합 기기로 진화하는 중요한 키워드를 제시해주는 동시에 기존 자동차 사업 모델의 변혁을 가져올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이다.

오래 전에 개발된 관련 기술에 비해 실제 적용이 늦어지고 있다. 자동차사-정부-IT가 간의 보이지 않는 이해 관계도 V2X에서 중요한 이슈이다. 최근 여러나라에서 정부 차원의 정책적인 개발과 서비스가 진행 중이다.

이번 MWC2015의 V2X 관련 기술도 이러한 흐름을 반영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NXP와 보다폰의 전시에서 V2X를 만나 볼 수 있다. 보다폰은 화웨이와 협력해서 차량 간 통신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동영상을 통해서 관련 기술 시연을 보여 주었다.

이번 시연에 사용된 기술은 전통적인 차량 간 통신 기술인 WAVE(Wireless Access in Vehicular Environments, IEEE 802.11p) 기술에 보다폰의 4G 기술을 접목한 기술이다. 앞차가 느린 속도로 진행하여 도로 상황이 안보일 때, 앞차의 카메라 정보를 활용하는 시연을 보여줬다. 화웨이 관계자는 이 번 시연이 WAVE 기술만으로는 구현될 수 없기 때문에 4G를 결합하면 사용성이 증가한다고 밝혔다.

NXP는 린스피드 차량을 전시하고 동영상을 통해서 시연을 보여줬다. 교차로에서 안전성 등 앞으로 활용 가능성이 많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핀테크 관련 기술

인피니언, NXP, 비자, AT&T 등의 전시에서 차량 내에서의 결제 솔루션을 만나 볼 수 있다. 패스트 푸드 점에서 카드를 건넬 필요 없이 결제가 가능하고 주문은 퇴근 전 회사에서, 결제는 차량 내에서 진행할 수도 있다.

사용자 사용성을 높이는 측면과 더불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핀테크 기술에 대한 관심을 볼 수 있다. 아직 개념적인 제시와 시연 수준의 서비스이지만 향후에는 공간연속성 측면에서의 활용 가능성을 볼 수 있다.

◆스마트와치와 연동하는 스마트카

LG 어베인과 아우디 차량의 전시를 비롯해서 삼성 기어 S와 SEAT 차량의 전시 등 스마트와치와 연동하는 스마트카에 대한 전시가 있었다.

타이젠 부스의 Here는 기어 S를 이용한 내비게이션 시연을 보여 주기도 했다. LG 어베인의 시연에서는 스마트와치가 가지는 이동성과 휴대성이 강조된다. 스마트와치는 차량 제어에 대한 해법을 제시해 줄 뿐만 아니라 사용자 응급 상황 대처 등 다양한 응용을 제시해 주고 있다. 향후 웨어러블 기기가 스마트카에서 사용성이 기대되는 부분이다.

◆헤드 유닛 및 스마트폰 연동 기술

매년 독자기술을 전시했던 포드와 GM 중에서 GM이 보이지 않는 것이 아쉽다. 포드는 싱크 3.0에 대한 전시를 보여줬다. 삼성 전시장의 SEAT는 미러링크, 안드로이드 오토, 카플레이를 종합한 전시를 보여 주기도 했다.

자동차사와 구글, 애플이 돋보이는 안드로이드 오토나 카플레이 기술의 전시가 많이 보이지는 않았다. 제네바 모터쇼에서는 자동차사들이 일제히 관련 기술들을 선보이고 있다고 한다. 앞으로 모터쇼에서 관련 기술들은 주요 이슈가 될 것이다.

티모바일이 전시한 아이용 앱 마이키디오도 눈길을 끌었다. 헤드유닛에서 앱의 플레이를 제어하기도 하고, 헤드 유닛과 연동해서 관련 정보를 쉽게 전달하기도 하는 등 새로운 사용성을 제시했다. 이외에는 퀄컴의 전시에서 스마트폰 연동 기술의 시연이 있었고, AT&T도 자사의 헤드유닛 솔루션인 AT&T 드라이브 스튜디오를 전시했다.

◆4G 서비스 및 관련 서비스

이동통신사-자동차사의 관련 전시가 이어졌다.

보다폰-포르쉐, AT&T-아우디, 티모바일-BMW 등의 전시에서 4G 서비스를 제시하고 있었다. 보다폰은 준비 중인 카쉐어링 서비스에 대한 설명을 보여줬다. 스마트폰-이동통신사-자동차를 연결해서 쉽게 카쉐어링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설명이다.

이미 외국에서는 자동차사-이동통신사를 묶은 패키지 요금제와 서비스가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다. 또한 이동통신사-기기사-자동차사를 잇는 협력 모델이 굳건히 갖춰져 있다. 우리나라로써는 매우 아쉬운 상황이다.

◆이동통신 기술이 열어가는 커넥티드 카의 미래 모습

V2X, 이콜, 4G 서비스, 차량용 앱, 스마트폰 연동 등을 통해서 이미 스마트카는 하나의 달리는 통신 기기가 되고 있다. 이를 통해서 다양한 미래 사용성도 제시되고 있다.

이번 MWC에서는 미래 이동성과 미래 사용성에 대한 다양한 비전을 만나볼 수 있었다. 또한 복잡하게 진화하고 있는 스마트카 관련 기술과 더불어 커넥티드카에서 시작되는 자동차 관련 업체의 재편을 예상해 볼 수 있는 상황이다.

업체 간 협력과 정부의 정책적 판단이 중요시되는 융합 산업을 고려할 때 업체와 정부의 미래 지향적인 투자와 정책이 시급히 요구되는 상황이다.

정구민 국민대학교 전자공학부 부교수

정구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부교수)는 서울대 제어계측공학과에서 학사·석사학위를, 서울대 전기컴퓨터공학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솔루션 전문기업 네오엠텔 기반기술팀, SK텔레콤 터미널 개발팀 등에서 근무하면서 업계와 학계를 두루 거친 전문가다. 현재 한국자동차공학회, 한국멀티미디어 학회, 대한전기학회 등에서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