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지문인식카드 보안사업 추진


컨테이너 보안솔루션에 적용해 물류 안정성 향상

[김국배기자] 포스코ICT(대표 최두환)가 노르웨이 지문인식 기술업체 스와이프, 보안인증 솔루션 기업 한국스마트아이디와 함께 지문인식카드 기반 보안서비스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16일 포스코ICT에 따르면 지문인식카드는 허가되지 않은 사람이 카드를 습득해 결제하거나 통제구역에 무단 출입하는 등의 보안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카드에 내장한 센서를 활용, 사용자 지문을 입력해야만 작동하는 보안 솔루션이다.

포스코ICT는 지문인식카드를 현재 제공 중인 컨테이너 화물 운송시스템에 우선 적용할 계획이다. 컨테이너 화물의 경우 이동 중에 화물의 도난, 파손 같은 사고가 일어나 지문인식카드를 적용할 경우 이러한 문제를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적용하는 지문인식카드는 컨테이너에 부착된 카드리더기에서 무선으로 전력을 공급받아 동작하기 때문에 배터리 수명에 관계 없이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향후 포스코ICT는 지문인식기술을 기존의 신용카드, 신분증, 출입증에 적용해 전자결제, 신원확인, 출입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예정이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최근 허가 받지 않은 사람들이 습득한 카드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보안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어 높은 수준의 보안체계가 요구되는 추세"라며 "기존 카드에 지문인식 기능을 접목하면 지문과 카드의 2단계 인증절차를 거치는 만큼 이러한 보안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