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가상현실 '기어 VR' 24만9천원에 국내 출격


가상현실 헤드셋으로 모바일TV와 게임 등 즐길 수 있어

[민혜정기자] 삼성전자의 가상현실 헤드셋 '삼성 기어 VR'이 24만9천원에 국내에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삼성 기어 VR' 이노베이터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삼성 기어 VR'은 '갤럭시 노트4', '갤럭시 노트4 S-LTE'와 연동해 모바일 콘텐츠를생생하고 몰입감 있게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가상현실 헤드셋이다. 컴퓨터와 연결하는 방식이 아닌 스마트폰을 꽂아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360도 파노라믹 뷰와 넓은 시야각을 지원하는 '삼성 기어 VR'은 영상 속의 장면이실제 눈 앞에 펼쳐지는 듯 생생한 공간감을 선사한다.

'갤럭시 노트4'의 5.7형 쿼드HD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의 선명한 화질을 기반으로 가상현실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 '삼성 기어 VR'은 오큘러스 스토어(Oculus Store)를 통해 오큘러스 시네마, 360도 비디오 등 다양한 VR 전용 콘텐츠를 지원하며, '삼성 기어 VR'용 모바일 TV 서비스인 KT 미디어허브의 '올레 tv 모바일 VR' 콘텐츠도 감상할 수 있다. VR 게임은 게임등급 심사가 완료되는 대로 서비스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삼성전자 스토어(http://www.samsung.com/sec/shop/)에서 '삼성 기어 VR'을 판매하며, 선착순 500명에게는 정품 배터리팩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 기어 VR'은 모바일 기반 가상현실 헤드셋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선도 주자로서 혁신 제품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놀라운 경험과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