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핀테크, 간편결제보단 카카오택시에 주목


유안타證 분석…오프라인 거래의 온라인화 가능성이 더 커

[이혜경기자] 핀테크(금융+기술)의 주요 분야중 하나인 간편결제가 국내에서는 카카오택시처럼 오프라인 거래가 모바일로 이동하는 O2O(Online to Offline) 시장 확대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해외에서는 알리페이, 페이팔 등 간편결제가 온라인 결제를 대체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신용카드 등 결제수단이 다양해 간편결제가 성장할 여지가 약하다는 것이다.

19일 이창영 유안타증권 애널리스트는 "핀테크의 한 축인 간편결제의 경우, 중국 등 기존 결제수단이 미비했던 국가에서 상대적으로 모바일 간편결제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상대적으로 신용카드 등 결제수단이 다양한 국내시장에서는 상대적으로 확산속도가 빠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한 알리페이, 페이팔 등 해외업체가 이미 국내시장에 진출해 국내 역직구 거래 증가의 수혜가 이들 해외업체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현 시점 국내시장에서의 핀테크를 통한 간편결제의 확대는 300조원 규모의 오프라인 거래가 모바일로 이동하는 O2O 경제 활성화를 통한 수혜가 보다 중요할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 이러한 O2O중 하나로 1분기말 출시 예정인 '카카오택시'에 주목했다. 국내 택시이용요금 시장규모가 약 23조원으로 예상되는데, 간편결제수수료(택시요금의 1% 미만 예상)에 의한 수익보다 '카카오택시' 이용수수료에 의한 수수료 수익이 보다 더 큰 신규 수익원이 될 것으로 봤다. 택시 공유앱 서비스인 우버 택시의 경우 택시요금의 20%를 수수료로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마찬가지로 지난 6일 일본 도쿄에서 시작된 네이버의 '라인 택시' 역시 네이버의 O2O 신규 수익모델이 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