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침공] 알 자지라 영어 사이트에 성조기 걸려

 


알 자지라 영어 사이트 메인 페이지에 성조기가 걸렸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해커들이 27일(현지 시간) 아랍 텔레비전 네트워크인 알 자지라 영어 웹 사이트 메인 페이지에 미국 성조기와 함께 '평화가 울리게 하라(Let Freedom Ring)이란 메시지를 올려놨다.

자신들을 사이버 자유병력(Freedom Cyber Force Militia)라고 밝힌 이들 해커들은 또 알 자지라 URL을 누를 경우 솔트레이크 시티 인터넷 서비스업체인 넷월드 커넥션즈가 운영하는 다른 웹 페이지로 연결하도록 조치했다.

이들이 사용한 'DNS 포지셔닝' 해킹 기법은 도메인 네임 서버를 무력화시키는 것이 특징. 이 공격은 방어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알 자지라 홈페이지에는 또 애국자(Patriot)라고 밝힌 한 해커가 또 '미군에 신의 가호가 있기를(God bless our troops)'이란 문구를 올려놨다고 USA투데이가 전했다.

알 자지라 대변인은 해킹 사고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그는 추가 정보는 입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알 자지라 사이트는 지난 주 이라크에서 사망한 미군 병사와 포로들의 모습을 방영하고 난 뒤부터 해커들의 공격에 시달려왔다. 카타르에 본부를 두고 있는 알 자지라는 아랍권의 독립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