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대우, 신윤식 회장 연임 문제 "아직도 고민"

 


신윤식 하나로통신 회장의 재임 여부를 결정하게 될 주주총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삼성전자가 '신 회장 지지' 방침을 확정한 반면, SK텔레콤과 대우증권은 아직 최종 입장을 결정하지 못한채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27일 대우증권 현정수 기획실장은 "하나로통신의 경영상황이 주가 현상만 보면 경영진 재신임에 찬성하기 어렵다"고 전제하고 "그러나 하나로통신과의 영업적 문제나 다른 주주들의 입장을 감안하면 굳이 반대할 입장도 아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관계자 역시 "아직 사업적 문제나 향후 주가 문제 등 다양한 점에서 신 회장의 재임이 회사에 득이 될 지, 실이 될 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우증권의 경우 하나로통신이 올해 회사채 발행 등 자금조달 과정에서 대우증권에 영업적 이익을 보장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신 회장의 연임에 찬성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현정수 실장은 "순수하게 경영평가만으로 신 회장의 재임 문제를 생각하고 있지 않으며 삼성과 SK 등 다른 주주들의 입장을 동시에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삼성에 이어 SK 역시 신 회장 지지 방향으로 입장을 정리해 가고 있는 것으로 보여 아직도 대주주들의 향방이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전자의 경우 최근 이재용 상무가 신 회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재임 지지 입장을 밝힌데 이어 27일 임원회의에서 공식적으로 재임을 지지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구순기자 cafe9@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