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 2015 어워드 총 41개 수상

'울트라 올레드 TV·G플렉스2·트롬플러스' 최고 기술력 인정


[양태훈기자] LG전자가 'CES 2015'에서 '최고 제품상'을 포함해 모두 41개 어워드를 수상했다고 11일 발표했다.

LG전자는 '울트라 올레드 TV', 'G플렉스2', '트롬 플러스' 등 이번 전시회 출품목록에서 TV, 스마트폰, 가전을 대표한 제품들이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CES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은 '울트라 올레드 TV'에 최고 제품상을 수여했다. 이 상은 'CES 2015'에서 각 분야별로 가장 혁신적인 제품에 수여된다.

미국 최대 일간지 USA투데이 자회사인 '리뷰드닷컴'은 '울트라 올레드 TV', 'G 플렉스2', '트롬 플러스' 등 3개 제품을 '에디터스 초이스'에 선정했다. 유력 IT 전문매체 디지털 트렌드도 '울트라 올레드 TV'와 'G플렉스2'를 각각 'Best Home Video'와 'Best Mobile'부문 최고 제품으로 꼽았다.

테크레이더도 '울트라 올레드 TV'와 'G플렉스2'를 각각 TV부문과 스마트폰 부문 최고제품에 선정했다. 특히 77형 가변형 울트라 올레드 TV는 각 부문 최고 제품들 가운데 단연 최고인 '베스트인쇼'에 선정됐다.

전시회 개막에 앞서 LG전자는 CES를 주관하는 전미가전협회(CEA)로부터 TV 4개, 모니터, 휴대폰 등 IT 2개, 생활가전 4개 등 총 10개의 'CES 2015 혁신상'을 받았다.

LG전자는 최근 10년간 CEA로부터 150개가 넘는 'CES 혁신상'을 수상, 특히 올레드 TV와 G시리즈 스마트폰은 최근 3년 연속 수상의 쾌거를 이뤄냈다는 설명이다.

조주완 LG전자 미국법인장(전무)는 "이번 수상작들은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을 고객에게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이 담긴 것"이라며 "CES의 좋은 결과는 올 한해 '혁신' 그 이상을 만들어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