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경보 관련 백신 업체 주가 강세

 


정통부의 컴퓨터 바이러스 경보 발령 소식으로 백신 제작 업체들의 주가가 들썩이고 있다.

26일 주식시장에서 하우리는 장초반 강한 매수세가 유입되면 가격제한폭인 2천340원까지 상승했다. 안철수연구소도 전일 대비 6.79% 상승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같은 상승세는 이날 정통부가 러브게이트 웜 바이러스 경보를 발령했기 때문. 정통부는 지난 2월 26일 주의예보를 발령한 바 있는 러브게이트웜의 변형이 국내에 확산 중이라면서 긴급 경보를 발령했다.

안철수연구소와 하우리의 주가는 실적 악화 사실이 알려진후 특별한 모멘텀없이 정통부의 바이러스 경보 발령에 따라 등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백종민기자 cinqang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