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향후 4년간 81조원 투자한다

사상 최대 연간 20조원 규모… 글로벌 업체 도약 차원


[안광석기자] 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몽구)이 오는 2018년까지 총 81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글로벌 불경기 지속과 수입자동차 브랜드들의 선전 등에 자극을 받아 품질경쟁력 및 미래성장동력, 그룹사간 시너지 확보 차원에서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4년간 공장 신·증설 등 생산능력 확대와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IT인프라 확충 등 시설투자에 49조1천억원, 연구개발(R&D)에 31조6천억원 등 총 80조7천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6일 발표했다.

연평균 투자액만 해도 20조2천억원에 달한다. 이는 이전 최대 투자액이었던 지난 2014년 14조9천억원보다 35% 이상 늘어난 금액이다.

더욱이 올해 국내 정부의 전체 R&D 예산 18조9천억원을 1조원 이상 상회하는 규모다.

이 가운데 국내 투자 비중은 전체 투자 계획의 76%에 달하는 61조2천억원이다.

생산·판매체제 강화를 위한 핵심부품 공장 신·증설 및 IT 강화 등 기반시설 투자와 보완투자, GBC 건설 등 시설투자에 34조4천억원이 투입된다. 제품 및 기술개발 등 R&D에는 26조8천억원이 투입된다.

4년 투자 계획 가운데 부문별로 가장 많이 투입되는 곳은 그룹의 핵심인 자동차다.

현대차그룹은 포스트 800만대 체제 강화를 위해 완성차 경쟁력 향상을 최우선 추진키로 했다. 이 부문 투자액만 해도 전체 투자액의 85% 이상인 68조9천억원이다.

이와 관련 중국과 멕시코 등 신흥시장에 공장을 신설, 현지 전략차종 중심으로 생산능력을 확대한다. 또 울산 및 화성, 서산 등 현대·기아차의 국내 생산 거점을 중심으로 엔진과 변속기 등 파워트레인 생산능력을 크게 늘리고 차세대 파워트레인 연구개발 및 시설투자도 단행한다.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한 투자인 GBC 건립에도 속도를 낸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2018년까지 토지 매입비용을 포함해 공사 및 인허가, 기타 부대비용 등 총 11조원을 투자한다. 건설 등에 투입될 4천225명의 고용을 창출해 GBC 건립이 안정적으로 조기 실시되도록 할 방침이다.

그룹 내 시너지 극대화 차원에서 소재 및 물류, 건설 등 비(非) 자동차 부문 투자도 실시된다.

이와 함께 친환경자동차와 스마트자동차 등 미래형 자동차 개발 및 파워트레인 등 핵심 부품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R&D 투자도 확대된다.

R&D 투자는 성장시장 대응을 위한 현지 전용차와 친환경차 등 미래차, 고급차 관련 기술 및 제품개발 등 중장기 지속 성장에 초점이 맞춰진다.

또한 2018년까지 총 11조3천억원을 투입해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전용모델, 수소연료전지차 추가 모델 등 다양한 친환경차를 개발한다. 모터· 배터리 등 핵심 부품 관련 원천기술 확보에도 박차를 가해 친환경 브랜드 입지를 강화한다.

스마트자동차에도 2조원을 투자해 자율주행 및 차량IT 기술 수준을 향상하고 차량용 반도체 및 자율주행 핵심 부품 등을 개발한다.

미래차 개발 효율성 제고 차원에서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 내 환경차 시험동 신축과 전자연구동 증축이 추진되고, 부품 계열사 내 디스플레이 공장 및 전자제어연구센터도 신축된다.

현대차그룹은 R&D를 주도할 우수 인재 채용 차원에서 향후 4년 간 친환경 기술 및 스마트자동차 개발 담당 인력 3천251명을 포함해 총 7천345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투자 대부분을 국내에 집중해 대규모 경제효과는 물론 일자리를 창출해 국가경제 활성화에도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안광석기자 hov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