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백스터 美삼성 "기술·콘텐츠·서비스'연결'에 집중"

'SUHD TV·프리미엄 가전·밀크 VR 서비스' 등 소개


[양태훈기자] 삼성전자는 5일(현지시간) 'CES 2015' 개막을 앞두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사물인터넷(IoT) 시대를 겨냥 '소비자가 꿈꾸는 삶의 실현'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가능성을 창조하고 미래를 그려나가다'를 주제로 열린 행사에는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약 1천700명이 모인 가운데, 88인치 'SUHD TV', 프리미엄 가전, '밀크VR' 등의 차세대 제품 및 서비스가 공개됐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팀 백스터 부사장은 "올해는 삼성의 기술·콘텐츠·서비스 간 연결에 더욱 집중, 소비자들이 꿈꾸는 미래의 삶을 실현시키도록 노력하겠다"며 "단순 기술을 넘어 편리성과 안전, 즐거움을 주는 형태로 IoT에서 거대한 기회를 창출해 나갈 것"이란 중장기 전략도 함께 소개했다.

◆ SUHD TV, 초월적 화질·콘텐츠로 무장

SUHD TV는 삼성전자가 독자적인 나노 소재를 적용한 패널과 강화된 'SUHD 리마스터링' 화질엔진을 적용한 프리미엄 TV로, 삼성전자는 이날 전용 콘텐츠와 함께 88인치 SUHD TV를 공개했다.

SUHD TV는 기존 TV 대비 밝기는 2.5배, 색상은 64배 이상 세밀하다는 게 회사측 설명. 이날 전용 콘텐츠로 영화 '엑소더스'의 영상을 시연해 보이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타이젠 플랫폼을 SUHD TV를 포함한 스마트 TV 전 제품군에 적용, 기존보다 빠르고 편리해진 사용자경험(UX)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삼성전자 이원진 부사장은 타이젠 TV의 직관적인 사용경험, TV-모바일 기기 간 쉬운 연결성, 게임 서비스를 비롯한 확대된 파트너십 등을 소개하며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SUHD TV 외에도 세계적인 산업디자이너 이브 베하와 협업한 프리미엄 제품 'S9W' TV도 공개했다. 메탈 큐브 위에 스크린을 얹는 방식의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커브드 화면의 몰입감을 극대화한게 특징.

삼성전자 미국법인 조 스틴지아노 상무는 "눈으로 보는 것과 똑같은 화질, 지금껏 세상에 없던 콘텐츠, 타이젠 기반의 혁신적인 사용환경을 결합한 SUHD TV는 소비자가 미처 몰랐던 감각과 감성을 깨워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날 무대에는 20세기폭스 홈엔터테인먼트부문의 마이크던 사장과 함께해 삼성전자와 'UHD 얼라이언스'의 결성 소식도 알렸다. UHD 얼라이언스는 주요 TV 제조사, 할리우드 영화사, 콘텐츠 제공업체가 참여한다.

◆프리미엄 가전-모바일 혁신제품 공개…"앞서간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계 정상급 셰프와 협업으로 탄생시킨 프리미엄 가전 '셰프컬렉션'과 물 분사 방식의 혁신을 꾀한 '워터월 식기세척기' 등으로 성장을 이어갔다.

이들 제품은 세계 가전시장의 평균성장률의 두 배 이상인 약 10%의 매출 증가세를 달성했다는 설명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셰프컬렉션 제품 개발에 동참한 세계적인 요리사들이 등장하는 마케팅 프로젝트 '클럽 드 셰프'의 제2편도 소개했다. 또 소비자들에게 태블릿PC용 '셰프컬렉션 앱'을 제공한다. 2주마다 갱신되는 셰프컬렉션 앱은 클럽 드 셰프 소속 요리사들의 요리비법과 인터뷰, 셰프컬렉션의 제품 정보 등을 제공한다.

또 업계 첫 '듀얼 도어'의 '플렉스 듀오 오븐 레인지', 빨래판과 물 분사 시스템 '워터젯'을 갖춘 '액티브워시' 세탁기 등 신제품과 기술도 소개했다.

또 '갤럭시노트 엣지', '기어S' ,'기어 VR' 등 최신 모바일 제품들도 선보였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모바일 스트리밍 음악서비스 '밀크 뮤직'에 이어 차별화된 영상 콘텐츠 '밀크 비디오', 가상현실 헤드셋 기어 VR 전용 콘텐츠 '밀크VR' 서비스가 첫 공개했다.

밀크VR 서비스는 360도의 입체적인 가상현실 공간에서 실감나는 스포츠 중계와 영화를 즐길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워킹 데드'를 비롯한 인기만화 제작사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밀크VR용 미스터리 스릴러 작품을 만든다는 계획으로, 앞으로 전미농구협회(NBA), 레드불, 마운틴듀, 어큐라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선도자들과 협력해 새로운 차원의 VR 콘텐츠를 지속 확충할 예정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