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차세대 광네트워크 장비 개발 성공

토종기술로 가입자망부터 전달망 국산기술 확보


[정미하기자] 국내 연구진이 현재 인터넷 속도인 100Mbps보다 100배 빠른 10Gbps를 제공할 수 있는 차세대 광가입자망 시스템 등 차세대 광네트워트 인프라 핵심장비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흥남)는 인터넷 서비스 제공을 위해 가입자망부터 코어망까지 구축하기 위한 네트워크 장비를 국내 연구진의 힘으로 개발하고 관련 장비들을 국가 연구시험망인 코렌(KOREN)망에 적용해 기능 및 성능 시험에도 성공했다고 26일 발표했다.

ETRI가 개발에 성공한 장비는 10(Gbps)를 제공할 수 있는 '차세대 광가입자망 시스템(NG-PON2)'과 광기반 전달망 구축시 광·회선·패킷 장비를 하나로 통합해 최적의 전송경로를 자동으로 설정·제어할 수 있는 '3.2테라급 광 캐리어 이더넷 시스템(OCES)'이다.

그동안 국내 업체들은 각각 전송장비나 가입자 장비만을 제조해 왔는데 ETRI가 이를 통합하는 기술을 개발함으로써 외산을 대체할 수 있게 됐다.

ETRI는 이번에 개발한 결과물이 통신사업자에게도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광·회선·패킷 장비를 통합하는 오케스(OCES) 장비를 사용해 현재 개별 장비로 몇 일씩 걸리던 전용 회선 설정 작업을 원 클릭만으로도 수분내 구성할 수 있고, 이로인해 망설치 및 운용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되었다는 설명이다.

ETRI 통신인터넷연구소 정현규 소장은 "오케스트라 지휘자가 개별 악기를 모아 교향곡을 연주하듯이 ETRI가 중소 장비업체들과 협업하여 가입자망부터 전달망까지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며 "국내 관련 중소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파란불이 켜져 향후 1천억원 이상의 신규매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ETRI 연구진은 본 기술을 적용한 인프라 구축으로 향후 5G 이동통신·클라우드·만물지능통신 및 고품질 멀티미디어 서비스 등이 용이하게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이번에 개발된 차세대 광네트워크 장비를 주요 핵심부품의 개발과 연계해 광부품산업과 광장비산업을 아우르는 광통신산업의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하게 되었다고 ETRI는 설명했다. 주요 핵심부품들은 현재 기술이전을 받은 국내 기업이 중국 글로벌 장비업체에 공급시험을 완료하고 납품 계약 체결을 진행 중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NIA) 이재호 스마트네트워크 단장은 "국내 기술로 개발된 장비가 코렌(KOREN)에 적용됨을 기쁘게 생각하며, 장비가 잘 운용되어 향후 국내 통신사업자 및 공공망에 적용되어 확산되는 좋은 사례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