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형 SW 개발자센터 문 열어


창의적 아이디어 보유한 개인이나 팀에 개발공간·장비 제공

[김국배기자] 내장형 소프트웨어(임베디드 SW) 개발자를 지원하기 위한 '임베디드 SW 개발자센터'가 문을 열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판교 글로벌 연구개발(R&D)센터에서 '임베디드 SW 개발자 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임베디드 SW는 자동차, 항공기 등에 내장돼 기기를 작동·제어하는 소프트웨어다.

이 센터는 임베디드 SW와 관련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한 팀에게 개발 공간과 장비를 제공하게 되며 만들어진 결과물은 대기업 등 관련 기술이 필요한 기업과 협력을 통해 실제 사업화를 추진한다. 올해는 약 20개팀이 참여할 계획이다.

산업부 최태현 소재부품산업정책관은 "지금까지 소프트웨어 개발에 관심을 가진 개발자가 많았지만 이를 구현할 제반 환경이 부족했다"며 "개발자 센터를 통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직장인과 학생 등 일반인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산업부는 개발자 센터의 성과를 보고 수도권 외 지역으로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