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의 '사라진 7시간', 진실은?

靑 비서실장 "朴 참사 당시 청와대서 적극 구조 지시"


[조석근기자] 28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실 국정감사에서 김기춘(사진) 비서실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사라진 7시간' 논란에 대해 "박 대통령이 참사 당시 청와대 경내에 있었으며, 적극적으로 실종자 구조를 지시했다"고 해명했다.

이날 야당 의원들은 박 대통령의 참사 당시 위치와 동선 등 청와대의 자료 제출 거부를 거세게 항의했으나, 김 실장은 대통령 기록물법상 제출할 수 없다는 종전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기춘 "대통령 참사 당일 경내 있었다"

김 실장은 이날 국감에서 "언론에 비서실장이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 당시) 대통령이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고 한 걸로 보도됐다. 모른다는 건가 말할 수 없다는 건가" 묻는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에게 "경내에 계셨다"고 답변했다.

그는 "국가 원수의 경호상 이유로 (박 대통령이) 계시는 특정한 위치를 말씀드릴 수 없다고 일관되게 말씀드렸다"며 "그날 대통령은 종일 청와대에 계시면서 시시각각 보고 받고 지시를 내렸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관저에 있었던 것을 감추기 위해 위치를 말하지 않았다는 보도가 있었다"는 지적에 대해선 "대통령이 계시는 곳이 바로 집무실이고, 아침에 일어나서 주무실 때까지 근무 시간이다. 다만 그 위치를 말할 수 없음을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 과정에서 이미 많은 의혹들이 해소됐다. (논란의) 7시간도 사실 긴박한 현안을 챙기지 않았나"는 새누리당 김현숙 의원의 지적에 "세월호 참사에 관한 검찰과 감사원의 수사가 완벽히 진행됐다"고 호응했다.

김 실장은 "유병언 일가의 남아 있는 재산을 추적해서 (세월호 유가족) 배·보상에 쓸 수 있도록 할 수 있는가, 그들 일가가 회사를 재기하면서 부채탕감을 받은 상식 밖의 상황에 대해 유착은 없는가 등이 앞으로 수사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野 청와대 자료제출 거부에 '부글 부글'

새누리당이 김 실장을 시종일관 감싸는 듯한 행보를 보인 것과 달리 야당 의원들은 대통령의 일정과 동선을 비롯한 청와대의 자료 비공개 방침에 강하게 반발했다.

새정치연합 서영교 의원은 "저희 의원실에 청와대에 요구한 자료가 거의 온 게 없다"며 "공개할 수 없음을 양해해 달라는 식이니 온갖 억측들이 난무하는 게 아니냐"고 따졌다.

정의당 김제남 의원은 "(청와대 자료들이) 대통령 기록물을 이유로 공개되지 못 한다면 지시 사항과 함께 어떤 보고를 했는지 재구성해 제출하라"며 "잘못된 보고로 오판했다면 그 책임을 가리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새누리당 민현주 의원의 "여전한 정치공세 의혹에 대해 대통령 보고 자료를 공개해 의혹을 털고 갈 생각은 없는가"라는 질문에 김 실장은 "2007년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이 생겨서 서류들을 제시할 수가 없다"고 버텼다.

김 실장은 "청와대가 생산하거나 접수한 서류들은 기록물로 관리하고 이관하면서 15~30년 공개가 금지된다"며 "이 법이 제정된 후 역대 비서실장들도 자료제출에 응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