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발목 수술 받고 회복 중"

"고도비만, 흡연, 무리한 활동 탓 재발 가능성"


[윤미숙기자] 신변 이상설에 휩싸였던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최근 발목 낭종 제거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지만 재발 가능성이 여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야당 간사인 새정치민주연합 신경민 의원은 28일 국가정보원에 대한 비공개 국정감사 중간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지난 5월 왼쪽 발목 복사뼈에 낭종(물혹)이 생겨 근육이 손상됐고 9월부터 10월 사이 외국에서 전문의를 초빙해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정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수술 후 회복 중이지만, 고도비만과 흡연, 무리한 공개 활동 등으로 후유증과 재발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