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페이, 사흘만에 이용횟수 100만건 돌파


팀 쿡 CEO 언급…구글 월릿 등 경쟁사 서비스 합친 것보다 많아

[안희권기자] 애플 모바일 결제 서비스 애플페이가 서비스 시작 사흘만에 이용횟수 100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IT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은 월스트리트저널 디컨퍼런스에 참석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애플 페이 서비스를 시작한지 72시간만에 이용횟수 100만건을 돌파했다고 말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팀 쿡 애플 CEO는 애플페이 이용횟수가 구글 월릿을 포함해 다른 모든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합친 것보다 훨씬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행사에서 애플이 구글이나 다른 업체처럼 이용자 개인 정보를 수집하는 빅 브라더 같은 일을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지문인식장치인 터치 아이디와 근접무선통신(NFC), 토큰링 결제 방식을 이용해 모바일 결제를 안전하게 처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월마트나 CVS, 라이트 에이드 등 일부 미국 대형 유통사가 애플페이 지원을 중단하며 견제를 하고 있는 상황속에서도 애플은 서비스 개시 3일만에 이용횟수 100만건을 기록하며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애플페이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이 뜨거워지자 이를 견제하려는 움직임도 본격화되고 있다. 월마트를 포함한 미국 최대 약국 체인점 CVS, 라이트 에이드 등의 애플페이지원 중단이 대표적인 경우다.

이는 대형 유통사 콘소시엄인 MCX(Merchant Customer Exchange)가 내년에 출시할 모바일 결제 서비스 커런트C에 힘을 실어 주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MCX는 지난 2012년에 설립된 합작사로 월마트, 베스트바이, 타겟, CVS, 세븐일레븐 등 각 분야 선두 유통업체가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MCX는 애플페이와 유사한 모바일 결제 서비스 커런트C를 지난 9월 공개했으며 현재 일부 업체와 손잡고 시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MCX는 내년부터 커런트C를 미국 전역에 제공할 예정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