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부총리"가계부채 감축보단 소득증대 추진"

"기준금리 인하해도 가계부채 증가 영향은 크지 않아"


[이혜경기자]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가계부채 총량을 줄이기보다는 가계의 가처분 소득을 늘리는 쪽으로 정책 방향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27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의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기준금리 인하로 가계부채가 더 악화되는 것 아니냐"는 박광온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질의에 대해 최 부총리는 "한은 분석에서 기준금리를 0.25%p 내렸을 때 0.24% 정도 가계부채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물론 기준금리를 내리면 가계부채가 늘긴 하겠으나, 그 영향이 그리 크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경제 규모가 커진 상황에서 가계부채 총량자체는 줄이는 게 쉽지 않다"며 "이에 가처분 소득을 늘리는 쪽으로 정책 방향을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