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교육·학술 전용 인터넷망 공급


교육전산망 위탁사업자 1위 선정

[정미하기자] KT(대표 황창규)는 한국 교육전산망운영본부에서 주관하는 차기교육전산망 인터넷 서비스 위탁운영 사업자 선정에서 우선 협상 대상자에 선정됐다고 4일 발표했다.

교육전산망 인터넷 서비스 위탁운영 사업은 전국 402개 교육전산망 회원 기관의 교육·학술·연구진흥을 위한 전용 인터넷망을 3년간 공급·운영하는 사업이다. KT는 최대 520억 규모의 매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번 사업에에는 KT를 포함 2개 사업자가 영업권을 부여받았다. 수주에 성공하면 2017년까지 인터넷 사업자로서 권한을 가진다.

KT는 기가 인터넷·클라우드 서비스 등 기존 우수한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외에 태양광 그린에너지 발전사업, 모바일 연동 시스템 등을 제안했다. KT는 최근 스마트 캠퍼스 구축 역량을 인정받아 기술·가격 등 모든 면에서 경쟁사를 누르고 종합 점수 1순위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KT 커스터머 부문장 임헌문 부사장은 "KT 전 부문이 '싱글 KT'로 힘을 합쳐 1등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전국 대학교에 전용 인터넷 서비스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서비스·보안·개인정보보호 등 다양한 ICT솔루션과 혁신적인 사물인터넷을 구축해 기가 캠퍼스 시대를 여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