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대란] "슬래머 웜은 총알탄 바이러스"

 


"총알 탄 바이러스"

최근 전세계 인터넷망을 뒤흔들었던 슬래머 웜이 역사상 가장 빠르게 전파된 바이러스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3일 BBC에 따르면 슬래머 웜은 출몰 10분만에 전세계로 급속하게 확산됐다. 슬래머 웜은 지난 달 지난 25일 출몰하자 마자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인터넷망을 삽시간에 마비시키며 악명을 떨쳤다.

인터넷 데이터 분석 협력협회(CAIDA) 전문가들은 슬래머웜은 1월 25일 오전 5시30분(그리니치 표준시간 기준) 처음 출몰했다고 주장했다.

이 바이러스는 출몰과 동시에 마이크로소프트(MS) SQl 데이터베이스 소프트웨어의 약점을 이용해 급속 확산됐다. 슬래머 웜은 매 8.5초마다 두 배로 확산, 불과 10분만에 취약한 호스트의 90%를 감염시켰다고 전문가들은 주장했다.

슬래머 웜은 전파속도가 최고조에 달한 출현 후 3분 정도 되는 시점에선 인터넷 네트워크를 통해 초당 5천500만회의 위치 검색 요청 신호를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천문학적인 전파속도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었던 것은 슬래머 웜에 사악한 명령어가 탑재돼 있지 않았던 때문으로 분석됐다.

슬래머웜은 전 세계에서 약 7만5천개 이상의 호스트를 감염시켰다고 BBC가 전했다. 특히 이 바이러스의 전파속도는 지난 2001년 7월 30만대를 감염시킨 코드 레드 바이러스보다 두 배 가량 빨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슬래머 웜은 크기가 376바이트 밖에 되지 않는 반면, 매우 빠른 속도로 위치검색 요청 신호를 보내 취약한 컴퓨터를 찾았기 때문에 단기간에 많은 컴퓨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특성으로 인해 슬래머 웜이 바이러스 역사상 가장 획기적인 기술발전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BBC가 전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