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카톡·라인' 불통…업체들 "원인 파악중"


1일부터 사이트 접속 안돼

[정은미기자] 중국에서 한국의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의 '카카오톡'과 네이버의 '라인' 서비스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방한 상황에서 이같은 서비스에 문제가 생긴 점에 관심이 모아진다.

3일 카카오와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카카오톡과 라인의 접속이 원활하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카카오톡의 경우 지난 1일부터 카카오톡 PC버전과 카카오스토리에 접속이 불가능하다. 신규회원가입, 친구추가, 일부 이모티콘, 프로필변경, 공지 등도 접속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다만 스마트폰을 이용한 카카오톡 서비스는 정상적인 상태다.

카카오 관계자는 "현재 문제의 원인을 파악 중으로, 카카오톡의 핵심인 메시징만은 어떻게든 지키도록 노력하겠다"면서도 "중국에 거주하는 혹은 여행 중인 사용자는 혹시 모를 추가적인 상황을 대비해 긴급연락망을 확보해 둘 것"을 당부했다.

라인 역시 지난 1일부터 중국에서 메시지열람은 물론 신규회원가입, 등록, 홈페이지 방문도 되지 않고 있다. 다만 아이피우회프로그램(VPN)을 통하면 접속이 가능한 상황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라인의 중국사용에 장애가 발생했으며, 현재 원인을 파악해 복구 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IT전문가들은 이번 중국내 메신저 접속 불가능 상태는 개별 서비스 문제가 아닐 수 있다고 말한다. 유튜브와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 계정을 차단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시진핑 주석의 방한과 무관치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IT업계 관계자는 "이번 사태는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지금까지 전례를 보면 시진핑 주석의 방한에 맞춰 의도적인 접속 방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