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해외원서 3만8천종 전자책으로 제공

엘스비어 및 와일리 출판사와 제휴


[강현주기자] 교보문고(대표 허정도)가 엘스비어 및 와일리의 원서 3만8천여 종을 전자책으로 제공한다.

엘스비어는 의학 및 과학기술 분야의 세계 최대 출판사로 전 세계 3천만 명 이상의 의료인, 학생, 과학자들에게 전문자료를 제공하며 도서 이외에도 약 2천여 종의 저널과 관련자료를 출판하고 있다.와일리는 공학, 의학, 과학, 인문, 사회과학 등 전 분야에 걸쳐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출판사다.

7일 교보문고 발표에 따르면 국내 도서시장에서 해외 원서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5% 내외인데 전자책 콘텐츠가 국내 업체를 통해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유통된 사례는 없었다. 원서들이 주로 대학교재, 전문서들을 중심으로 형성돼 있고 해외출판사의 전자책 유통정책이 국내 시장과 차이가 있어 전자책으로 직접 서비스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이다.

교보문고 김상훈 이비즈니스본부장은 "엘스비어와 와일리의 제휴를 통해 해외원서 전자책서비스를 본격화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해외원서 전자책 서비스 확대를 위해 다양한 글로벌 출판사와 협의 중이며 제휴를 통하여 독자들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