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기어 핏, 'MWC 2014 최고 모바일 제품상' 수상

세계 첫 곡면 슈퍼아몰레드 탑재…심박수 체크기능에 실용성 더해


[박영례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통신 전시회에서 웨어러블 기기의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4(이하 MWC 2014)'의 '최고 모바일 제품(The Best Mobile Device)'으로 웨어러블 기기 '삼성 기어 핏'이 선정됐다고 28일 발표했다.

MWC 주최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올해 MWC에 출품된 수 백여 개 제품 중 가장 혁신적이고, 인상적인 제품을 선정 '최고 모바일 제품'으로 전시회 마지막날 발표한다.

'삼성 기어 핏'은 세계 첫 1.84형 커브드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교체형 스트랩 디자인으로 사용자가 개성과 스타일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해 이번 전시회에서도 혁신제품으로 주목을 받았다.

심박 센서를 탑재해 심박수를 측정할 수 있고, 실시간 피트니스 코칭 기능을 통해 운동량을 관리해주는 피트니스에 최적화된 기능과 메일, 문자, 일정, 알람 등 스마트 알림 기능으로 실용성을 더했다는 평가다.

아울러 MWC 기간 중 공개된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5'와 '삼성 기어 핏'에 대한 해외 미디어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엑스퍼트리뷰(Expert Review)는 갤럭시S5를 'Best Smartphone'으로 선정했고, 랩탑(LAPTOP), 유버기즈모(Ubergizmo) 등 다수의 테크 미디어로부터 최고 제품상을 받는 등 MWC 기간 중 총 12개의 '최고 제품상'을 받았다.

인디펜던트지는 "갤럭시 S5는 지금까지 제품 중 가장 진보한 휴대폰이며, 삼성의 2014년 혁신 방향은 유용하고 매력적일 것" 이라고 평가했으며, 타임즈지는 "삼성은 갤럭시 S5로 올바른 방향으로 첫 발을 내딛었다"고 말했다.

더버지는(The Verge) "기어핏은 복잡하지 않고 아름다우며, 우리 모두가 기대하는 미래 기술을 담고 있으며, 웨어러블 카테고리를 흥미롭고 사고 싶게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 IM부문 신종균 대표는 "이번 MWC에서 공개된 제품들이 소비자와 전문가들로부터 모두 사랑을 받아 영광"이라며 "출시 때까지 충실히 준비해 소비자들의 삶을 보다 가치있고 의미있게 만드는 제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