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특보] 노무현 정부, 전자정부 및 SW산업 수혜주 부상할 듯

 


노무현 당선자가 집권한 정부에서는 IT를 정치와 경제 등 전 분야에 철학적으로 접목하겠다던 당선자의 평소 신념에 따라 전자정부 관련 산업이 최대 수혜주로 부상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와 함께 노 당선자가 선거운동 기간 동안 "내가 CEO라면 홈 네트워킹 관련 SW개발 사업을 하겠다"고 밝히는 등 SW산업에 관심을 보였다는 점을 감안, SW산업 역시 또 다른 수혜주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 당선자의 IT 분야 경제정책을 조정한 민주당 김효석 제2 경제조정위원장은 "노 당선자는 IT에 대한 비전과 신념을 가진 사람으로 우리나라를 세계 일류의 IT강국으로 건설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향후 경제와 정치분야에도 IT를 접목하는 것은 물론 자원배분의 우선순위를 결정하는 과정에서도 IT에 대한 우선순위가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노 당선자가 집권한 이후에는 우선 전자정부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전자정부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노력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행정의 전 분야에 효율성 제고를 위해 전자결재 및 인터넷을 이용한 민원처리 등 행정 업무 전반에 대한 IT화가 급속히 추진될 것이라는게 업계의 예상이다.

특히 노 당선자 본인이 과거 정치분야 소프트웨어 개발 회사를 운용할 만큼 IT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행정 분야에서 IT 접목은 매우 활발히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그동안 구축된 전자정부에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각종 솔루션을 추가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BPR(업무재혁신)을 통한 전자정부 문제점 개선 작업도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벤처 정책은 노 당선자가 국민의 정부에서 정부의 벤처기업 지정제도를 운용한데 대한 문제점을 지적해 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단기적 회생책보다는 근본적인 체질 개선, 거시적 육성방향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게 중론이다.

특히 노 당선자는 "벤처기업이 국내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주요기반"이라며 벤처기업 활성화 정책을 주장했으며 "단기적인 활성화 정책보다는 벤처기업들이 활동할 수 있는 시장을 형성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혀왔다.

따라서 벤처기업 활성화를 위한 코스닥 시장 건전화 등 벤처기업 주변의 시장 활성화 정책도 잇따라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또 노 당선자가 직접 SW 개발 사업체를 운용한데 이어 다시 CEO가 되더라도 SW 개발 업체를 운영하고자 싶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SW산업에 대한 애정을 보이고 있어 SW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도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노 당선자의 IT정책을 조언한 '현정포럼' 역시 "국내 IT산업이 이미 하드웨어나 인프라적 기반은 갖추고 있으나 이를 이용할 수 있는 SW가 부족하다"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어 IT산업 활성화를 위한 SW정책도 본격화될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예측이다.

그러나 이같은 수혜 예상 산업 외에도 노 당선자는 IT를 국가 운영의 전 분야에 고르게 활용할 것이라는게 민주당 내부의 예상이어서 IT산업은 향후 5년간 본격적인 부흥기를 맞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구순기자 cafe9@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