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특보] '침체 빠진 IT산업의 구원투수'...IT업계 기대 고조

 


'IT를 제대로 아는 대통령'

그동안 IT 분야 종사자들 사이에서는 'IT산업 활성화'라는 관점에서 노무현 당선자에 높은 점수를 주는 분위기가 많았다. 특히 '모든 행정의 IT화'를 부르짖을 만큼 노 당선자는 IT에 대해 남다른 열정을 보여준게 사실이다.

이 때문에 IT업계는 노 당선자가 대통령이 됨으로써 그동안 극도의 침체에 빠져 있던 IT산업이 아연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그동안 각 정부부처들이 IT산업 업무 중복 등으로 인한 논란이 분분한 가운데 노 당선자는 "청와대에 IT수석을 둬 IT정책을 총괄 조정토록 하겠다"고 밝혀 향후 IT분야에 대한 종합조정 기능을 갖춘 청와대 IT수석을 중심으로 IT산업에 대한 일괄적인 정책이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노 당선자는 그동안 IT와 정치를 결합, 대한민국 BPR(Business Process Reengineering 업무절차 재설계)를 이루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디지털 대통령'이 되겠다고 선언, 향후 정치와 행정업무 전반에 IT기술을 적용, 정치와 행정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노력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노 당선자는 IT분야 공약을 통해 ▲튼튼한 정보화 기반의 지식강국 ▲IT로 경제적 번영을 누리는 산업국가 ▲국민 모두가 정보화를 누리는 복지국가 ▲세계를 선도하는 IT강국 건설 등 IT분야 4대 비전 10대 공약을 제시했었다.

'튼튼한 정보화기반의 지식강국 건설'을 위해서는 ▲세계 최고수준의 정보통신 인프라와 IT인력의 지속적인 확충 ▲정부와 공공부분의 지식정보화 강력 추진 등 2개 공약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노 후보는 생산적 지식 기반의 콘텐츠를 중심으로 IT산업 구조를 형성하고 100만명의 IT인력을 양성하는 한편, 1만명의 핵심인재를 육성하겠다는 정책을 갖고 있다.

또 'IT로 경제적 번영을 누리는 산업국가 건설'을 위해서는 ▲세계 5위권 기술강국을 목표로 IT산업과 기술을 집중 육성 ▲전 분야 전통산업의 첨단 정보화 체계 확립을 촉진한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노 후보는 R&D 확대와 100대 일류기술을 선정, 수출 전략품목화 하고 국가 기간산업의 정보화 및 중소기업과 제조업의 정보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국민 모두가 정보화를 누리는 복지국가 구현'의 비전을 위해서는 ▲정보화의 혜택을 모든 국민에게 공여하는 복지사회 건설 ▲IT와 정보화를 통해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 실현 ▲세상에서 가장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사이버 환경 조성의 3대 공약을 제시했다.

노 당선자는 이같은 공약을 통해 경제의 투명성 제고를 위한 전자상거래 촉진과 참여민주주의의 실현, 인터넷 보편적 서비스와 정보격차 해소등의 사회를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세계를 선도하는 IT강국 건설'이라는 비전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동북아를 주도하는 IT 허브 기지 구축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하는 IT 중심국가로 도약 ▲남북 IT협력 활성화 추진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범아시아 전자정부를 구축, 우리나라를 동북아 IT허브기지로 구축하고 IT강국의 이미지를 확대할 수 있는 IT표준선도 활동 등을 활발히 벌여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남북 IT협력 활성화를 위해 30대 남북 IT 협력사업을 선정하고 7천500만 디지털 한민족 공동체를 구성한다는 정책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구순기자 cafe9@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