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이석우 카카오 "세계 진출? 국내부터 천천히"

MWC2014 기조연설나서 "카카오 송금하기 기능 2분기 론칭"


[김현주기자] "카카오톡은 세계를 대상으로 당장 대대적 마케팅은 못한다. 하지만 할 수 있는 것은 다 할 것이다."

25일(현지시간)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4'(이하 MWC)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만난 이석우 카카오 대표는 카카오톡의 글로벌 시장 진출과 관련해 이 같이 말했다.

이는 페이스북의 와츠앱 인수, 라인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확대 등 SNS 시장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카카오톡의 세계 진출 전략을 묻는 질문에 대한 대답이다.

그는 "카카오톡은 세계를 대상으로 당장 대대적으로 마케팅을 전개하지는 못할 것 같다"며 "대신 탄탄한 국내 이용자 기반을 바탕으로 플랫폼을 통한 다양한 실험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있으니 또 다른 기회가 계속 생길 것"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타깝긴 하지만 지금 단계에서는 가지고 있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쓰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며 "할 수 있는 것은 천천히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번 MWC 기조연설에 나서 카카오톡과 카카오스토리 등 카카오 서비스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전통적인 이동통신사 행사에 서비스 사업자가 기조연설자로 나서는 것은 흔치않은 일이다. 소프트웨어, 콘텐츠 서비스 사업자들의 위상 변화를 실감케 한다.

그는 "무사히 끝나서 다행"이라고 간단히 소감을 밝힌 후 "이통사들이 성장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다보니 와츠앱, 카카오 같은 회사들에 관심을 가지는 것 같다"고 평했다.

기조연설 중 공개한 카카오톡 송금 기능에 대해서는 "송금 기능은 편리하게 카카오톡으로 돈을 보내고 받았으면 좋겠다는 이용자 요청으로 개발하기 시작했다"며 "축의금이나 동호회 회비 같은 것을 귀찮게 계좌이체하지 않고 카카오톡 안에서 간단히 보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서비스는 3월 시범서비스를 시작하고 상용화는 올해 2분기 내가 목표다. 현재 국내 시중 은행, 금융결제원 등이 참여해 개발을 진행 중이며, 막바지에 이르렀다.

카카오톡에 금융서비스가 들어오는 개념으로, 처음 사용 시 계좌를 등록하고 인증절차를 거치면 두 번째부터는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차후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의 경우 암호, 송금액 제한 등으로 최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로 인한 카카오의 수익 창출에 대한 질문에 이 대표는 "처음에는 수익이 매우 미미할 것으로 보이지만 편리한 기능을 제공하는 데 의의를 두고 있다"며 "플랫폼을 확장해 나가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업공개를 앞두고 있는 것과 관련, 이 대표는 주관사 선정이 막바지 단계라고 전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