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임네트웍스, ONF 정식 회원사 등록

해외 SDN 기업들과의 교류 확대로 국내 생태계 구축에 기여


[김관용기자] 나임네트웍스(대표 류기훈)가 오픈 네트워킹 파운데이션(ONF)의 정식 회사로 등록했다. 나임네트웍스의 ONF 회원사 등록은 KT와 SK텔레콤, 삼성전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 이어 국내 다섯 번 째 사례다.

ONF는 지난 2011년 도이치텔레콤, 페이스북,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버라이즌, 야후가 공동으로 설립한 네트워크 관련 국제 기술표준 단체다. 개방형 네트워크 아키텍처인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의 확대에 기여하고 있으며 전 세계 100여개의 기업과 기관을 회원으로 보유하고 있다.

ONF가 내놓는 오픈플로우 프로토콜은 SDN 아키텍처 구성을 위해 필수적인 콘트롤러와 장비간 통신 규약으로 현재 오픈플로우 1.4 버전까지 존재한다.

류기훈 나임네트웍스 대표는 "ONF 멤버쉽 획득이 해외 SDN 관련 기업들과의 교류를 더 활발하게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교류를 통해 축적된 정보를 다시 국내 생태계로 순환시킬 시스템을 곧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나임네트웍스는 지난 해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포럼인 오픈플로우 코리아의 주요 구성원들이 만든 회사다. 2월 중 누구나 쉽게 SDN을 테스트하고 기업망에서 도입 가능성을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레인보우' 테스트 베드 패키지를 출시할 예정이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