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TV, CES서 '최고혁신상' 등 8개 수상

3년 연속 '최고 혁신상', 역대 최다


[김현주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4'에서 TV부문 'CES 혁신상'을 휩쓸었다.

삼성전자는 CES2014에서 자사 TV부문 총 8개가 최고혁신상 등에 선정됐다고 10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3년 연속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올해 역대 가장 많은 상을 수여했다.

세계 최초 78형 커브드 UHD TV, 최대 크기 110형 UHD TV 등 다수의 UHD TV가 CES 혁신상을 수상하며 2014년 UHD TV 시대의 본격적인 개막을 알렸다.

작년에 출시돼 큰 반향을 일으켰던 '에볼루션 키트'도 세계에서 유일하게 신규 UHD 표준을 지원하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아 혁신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240Hz의 응답속도로 잔상 없는 화면과 쿼드코어 CPU 탑재로 성능이 대폭 향상된 65형 스마트 TV 'H7100'로 '최고혁신상'을 수상하면서, 3년 연속 TV 부문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85형 벤더블 UHD TV는 'CES 최고 기술상(Best Tech of CES 2014)'에 선정되기도 했다.

CES 현장 반응도 뜨거웠다. 105형 커브드 UHD TV는 미국 핵심 테크 미디어인 HD 구루(Guru)에서 '베스트 인 쇼(Best in Show)'에 선정됐다. 커브드와 평면 TV로 자유자재로 변경되는 벤더블 TV 역시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HD 구루 에디터인 게리 머슨은 "삼성 105형 커브드 UHD TV는 커브드 스크린의 몰입감을 잘 살린 혁신적이고 인상적인 제품"이라고 말했다.

삼성의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깜짝 공개된 85형 벤더블 UHD TV 전시장은 혁신적인 TV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자 하는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기즈모도(Gizmodo)도 "UHD 컨텐츠를 재생하면서도 앞뒤로 구부려지는 벤더블 UHD TV는 보는 이의 넋을 빼놓을 지경" 이라며 찬사를 보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현석 사업부장은 "105형 커브드 UHD TV와 벤더블 TV는 당사 TV 경험 및 기술력의 집합체"라며, "지속적으로 소비자에게 혁신적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