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인텔, 인간 닮은 '리얼센스' 기술 공개

인텔 리얼센스 3D 카메라, 드래곤 어시스턴트 등 인텔 기반 기기에 채택


[김현주기자] 인텔이 인간과 소통하는 기술 '리얼센스'가 기기에 활용되는 방법을 공개했다.

최근 각종 생체인식뿐 아니라 사람의 의도를 파악하는 기술이 대거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인텔도 기술력을 뽐낸 것이다.

인텔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소비자가전쇼(CES2014)에서 리얼센스로 인텔 기반 디바이스에 인간과 같은 감각을 어떻게 구현했는지에 대해 사례를 발표했다.

인텔 리얼센스 3D 카메라는 동급 최강의 깊이 측정 센서와 풀HD 1080p 컬러 카메라를 갖췄다. 손가락 수준의 움직임을 이해할 수 있는 안면 특징 감지 기능을 내장했다.

이 카메라는 전후 배경을 인식해 인터액티브한 증강현실을 컨트롤 및 확장하고, 간단히 3차원으로 사물을 스캔할 수 있도록 한다.

인텔 리얼센스 3D 카메라는 2in1, 태블릿, 울트라북, 노트북, 올인원 디자인의 인텔 기반의 디바이스에 채택될 예정이다.

새로운 카메라를 장착한 시스템은 2014년 하반기 에이서, 에이수스, 델, 후지쯔, HP, 레노버, NEC 등을 통해 출시된다.

이날 인텔은 델, 레노버, 에이수스의 7개의 통합 카메라를 장착한 각기 다른 디바이스를 선보였다.

인텔은 리얼센스 기술이 화상 회의, 교육, 증강현실을 통한 에듀테인먼트, 게임 및 3D 이미지 캡쳐 및 공유 기능 등에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인텔 지각 컴퓨팅 그룹 총괄 매니저 겸 수석 부사장 물리 에덴(Mooly Eden)은 "몇 십 년 동안 인간은 우리의 디바이스들이 우리가 원하는 대로 작동하도록 새로운 언어, 기술, 명령을 익혀야 했다"라며 "인텔 리얼센스 기술이 지금까지와는 반대로 우리의 디바이스들이 인간을 배우고 이해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짜에 가깝도록 인간의 감각을 흉내내는 기술을 갖추게 됨으로써 학습, 소통, 게임과 같은 우리의 매일의 경험이 변화되었고 완전히 새로운 것이 가능해졌다"고 덧붙였다.

컴퓨터의 '청각'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에덴 부사장은 뉘앙스(Nuance)의 드래곤 어시스턴트(Dragon Assistant) 차세대 버전이 에이서, 델, HP, 레노버의 2in1 및 울트라북, 노트북 및 올인원 디바이스 등에 탑재됐다고 설명했다.

에이수스, 도시바의 제품에는 2014년 초 탑재될 예정이다. 최초로 드래곤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태블릿이 2014년 초 레노버에서 출시된다.

새로운 드래곤 어시스턴트는 유명 웹사이트 및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는 새로운 대화형 개인 비서다.

음악 재생, 질문하기, 친구와 연결하기, 콘텐츠 검색 등을 자연 언어로 실행할 수 있다.

드래곤 어시스턴트는 또한 일정 체크, 지도 및 장소 검색, 비행편 검색 또는 식당 예약까지 할 수 있다.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아도 디바이스 제어, 메모 받아쓰기 등이 가능하다.

인텔은 리얼센스 기술과 관련해 3D시스템즈, 오토데스크, 드림웍스, 메타이오, 마이크로소프트 스카이프, 링크, 스콜라스틱, 텐센트 등 서드파티와 협력하고 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