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CES서 전기차 전용 텔레매틱스 선봬


쏘울 전기차에 탑재…스마트폰으로 충전예약·차량진단 등

[정기수기자] 기아자동차가 차세대 음성 인식, 생체신호 활용 기술 등 차량-IT(정보통신) 신기술을 공개하며, 인간처럼 생각하고 교감할 수 있는 '인간 중심의 스마트카'를 미래자동차 콘셉트로 제시했다.

기아차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4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전기차 전용 텔레매틱스 시스템과 운전자의 편의성을 향상시킨 인포테인먼트 및 안전 분야 차세대 신기술 등을 선보였다.

기아차는 이번 박람회에 ▲차세대 전기차 전용 텔레매틱스 '유보 EV e서비스' ▲자동차 안에서 일정 확인, 음악 감상, SNS 등을 즐길 수 있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운전 방해 요소들을 최소화하고, 운전자와 차량의 교감을 확대한 운전자 중심 주행 편의기술 등 총 13종의 신기술을 전시했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인 차세대 전기차 전용 유보 EV e서비스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예약 충전 및 공조 ▲원격 차량 상태 조회 ▲내비게이션 연동 충전소 검색 표시, 주행 가능 거리 표시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기차 전용 텔레매틱스 서비스다.

유보 EV e서비스가 전기차에 활용되면 스마트폰과 인터넷 웹페이지에서 실시간 원격으로 ▲충전 시간, 충전량, 공조 시스템 예약 설정 ▲차량의 충전상태, 충전 예상 소요 시간 등 각종 에너지 정보 ▲실시간 위성 데이터를 내비게이션과 연동해 차량 주행 가능거리(북미지역 기준) 등 다양한 정보 확인과 차량환경 설정이 가능해진다.

기아차는 이번에 선보인 유보 EV e서비스를 통해 친환경차의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한 텔레매틱스 서비스의 표준을 제시하며, 올해 선보이는 쏘울 전기차에 탑재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이밖에 다양한 유보 관련 첨단 멀티미디어 신기술도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유보의 신기능들은 ▲SNS 서비스인 페이스북과 연계해 운전자 맞춤형 엔터테인먼트 및 편의 기능을 강화한 '유보 & 페이스북(UVO & Facebook)' 서비스 ▲진보된 대화형 음성인식을 통해 운전자의 다음 동작을 예측하고 제안까지 가능한 유보 차세대 음성 인식 시스템(UVO Enhanced VR) ▲안전운전을 돕고, 스마트 폰 어플리케이션을 차량 내 디스플레이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유보 앱스(UVO apps) 등이다.

아울러 기아차는 이르면 2~3년 내 실제 적용이 가능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및 운전자 중심의 주행 편의·안전 콘셉트 기술들도 선보이며 미래형 '인간 중심 스마트 카'의 표준도 제시했다.

기아차가 이번에 공개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신기술은 ▲전방 차량 및 도로 인프라와 통신해 사고, 교통정보 등을 미리 알려 안전한 주행 환경을 만드는 차량-인프라간 통신 서비스 ▲도로 상황과 운전자의 감정 등을 고려한 맞춤형 음악 서비스인 스마트 라디오 ▲스마트폰과 내비게이션을 무선으로 연결해 HD급 고화질로 차량 내 디스플레이에 표현하는 풀 HD급 화면연동 기술 ▲개인 일정과 온라인 정보를 연동해 비서 역할을 수행하는 스마트 서비스 등으로 차량 안전 및 멀티미디어 환경 강화에 중점을 뒀다.

또 기아차는 ▲운전자의 손과 손가락 동작을 직관적으로 인식해 다양한 조작이 가능한 모션 & 제스처 인식 스위치 ▲생체 신호를 활용해 운전자 인증 기능 및 건강 상태 체크로 운전자와의 교감을 확대한 U-헬스케어 ▲12.3인치 고화질 3차원 TFT-LCD 클러스터 및 18인치 대화면 헤드업디스플레이(HUD) ▲자기유도·자기공명 혼합 방식의 휴대기기 멀티무선 충전시스템 등 차세대 주행 편의·안전 기술들도 선보였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신형 쏘울을 비롯해 전방 충돌 경보, 표지판 인식 시스템 등 최신 선행 기술 콘셉트를 소개한 절개모델과 도시형 4도어 쿠페 콘셉트카 KND-7 등을 전시했다.

기아차는 지난 2009년 CES에 완성차 업체로는 이례적으로 IT업체와 공동부스가 아닌 별도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다양한 차량-IT 분야 신기술을 선보인바 있다. 이후 올해까지 4회째 단독 전시관을 마련해 다양한 신기술과 함께 미래기술 경쟁력을 선보이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전시에서 차세대 텔레매틱스 시스템을 통해 스마트카 기술과 더불어 친환경 차량의 표준 및 미래 비전까지 제시하고자 했다"며 "이를 토대로 자동차-IT간의 융합 기술력을 확보해 '인간중심의 스마트 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0일까지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되는 '2014 CES'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 관련 박람회로 전 세계 최고의 IT, 전자업체들이 참가해 매년 최첨단 신기술을 선보이는 행사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