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으로 LG 가전과 대화한다


LG전자, 내년 CES서 '홈챗' 공개

[민혜정기자] 모바일 메신저 '라인'으로 LG전자의 가전을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대표 구본준)는 메신저와 스마트 가전을 결합한 '홈챗(HomeChat)'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5일 발표했다.

LG전자는 다음달 7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2014 CES'에서 이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 가전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LG전자 스마트비즈니스센터가 기획한 '홈챗' 은 스마트폰을 통해 가전제품과 친구처럼 일상언어로 대화할 수 서비스다.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에 '홈챗'을 친구로 설정하면 가전제품을 제어하고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홈챗을 통해 영어 또는 한국어로 '로보킹, 청소는 언제 했어?'라고 물으면, 로보킹이 오늘 아침 10시부터 11시까지 지그재그 모드로 청소를 완료했어요'라고 대답한다.

LG전자는 내년부터 냉장고, 세탁기, 오븐, 로보킹 등 스마트가전에 '홈챗'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적용하고, 적용 제품과 지원언어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후 생활 속 사물들을 유무선 네트워크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플랫폼으로 확장하는 등 스마트가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LG 스마트 가전들은 '홈챗' 기능 외에도 스마트 기술을 탑재했다.

스마트 냉장고는 전면의 LCD화면과 스마트폰에서 식료품 목록, 보관기간 등 을 확인할 수 있다. 외부에서 식료품을 구입할 때 냉장고에 보관중인 식품 목록을 확인 후 중복 구매를 방지할 수 있다.

스마트 세탁기는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제품을 제어하고 작동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고객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원하는 세탁 코스를 고른 후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을 활용하면 별도의 조작 없이도 세탁기에 새로운 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

스마트 오븐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의 모바일 요리책에서 원하는 요리를 선택하면 자동으로 스마트 오븐의 조리조건을 설정해준다. 조리가 끝나면 스마트폰이나 스마트TV로 알려줘 어디서든 간편하게 조리 진행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로봇 청소기 '로보킹'은 리모콘 없이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모든 동작을 제어할 수 있다. 사용자가 외출할 때 청소기를 동작시킨 후 돌아오면 청소 상태와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고객과 소통하는 스마트 가전제품을 통해 차별화된 소비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선 기술력으로 스마트 가전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