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사물인터넷 기기 260억대로 확대'


가트너 전망…관련 분야 총 매출 3천억달러로 확대

[박계현기자] 가트너가 PC·태블릿·스마트폰을 제외한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기기가 2009년 9억 대에서 2020년에는 약 30배 증가한 260억 대에 이를 전망이라고 16일 발표했다.

사물인터넷은 센서와 통신칩을 탑재한 제품이 사람이 관여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동적으로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는 물리적 네트워크를 의미한다.

가트너 측은 "2020년 경에는 사물인터넷 제품과 서비스 공급업체의 총 매출이 3천억 달러를 상회하고 이 중 대부분은 서비스 부문에서 창출될 것으로 보이며 여기서 창출되는 세계 경제적 부가가치 또한 1조 9천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가트너 피터 미들턴 책임연구원은 "2020년 경 스마트폰·태블릿·PC 대수는 73억 대에 이르는데 비해 사물인터넷 기기는 260억 대에 이르는 등 사물인터넷 기기가 다른 통신 기기의 성장을 곧 앞지를 것”이라고 내다 봤다.

사물인터넷은 ▲첨단 의료 기기 ▲공장 자동화 센서와 산업용 로봇 애플리케이션 ▲농작물 수확량 제고용 센서 ▲자동차 센서 ▲도로 및 철도 교통, 수자원 공급, 송전 등에 적용할 수 있는 인프라 모니터링 시스템 등 무한대로 용처가 확장될 수 있다.

미들턴 책임연구원은 "2020년에는 프로세서 가격이 1달러 이하로 떨어지는 등 부품 가격이 현저히 하락해 인터넷 연결은 기본 기능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현재는 존재하지 않는 다수의 통신기기가 2020년에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