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모바일, 전화번호 식별 앱 '후스콜' 인수

"전화번호 기반 해외시장 공략에 활용"


[정미하기자] 네이버의 자회사 캠프모바일(공동대표 이람·박종만)이 전화번호 식별 애플리케이션 '후스콜' 개발사인 대만 모바일 업체 '고고룩'을 인수한다고 9일 발표했다.

캠프모바일은 7월부터 지분인수와 유상증자를 통해 인수를 추진해왔으며 현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후스콜은 2012년 7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전 세계 누적 다운로드 500만건을 돌파하며 사실상 세계 전화번호 식별 앱 중 선두를 차지하고 있다. 전 세계 30개 국가에서 쓰이고 있으며 대만에서는 독보적인 1위 서비스로 동종 서비스 중 전화번호 식별을 위한 데이터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올해 대만을 비롯해 태국, 베트남 등 7개 국가 구글플레이에서 '2013 올해의 베스트 앱'으로 선정됐다.

캠프모바일은 후스콜을 전화번호 기반 서비스의 해외 시장 공략에 활용할 계획이다. 후스콜은 앞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라인' 채널을 통해 '라인 후스콜'로 서비스될 예정이다.

박종만 캠프모바일 대표는 "대만을 캠프모바일의 글로벌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 첫 단계로 고고룩과 함께 대만 외 국가 진출 전략 및 마케팅 계획 수립, 글로벌 프로덕트 공동기획,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의 활동을 할 계획"이라며 "고고룩 업무최고책임자(COO)를 설립 예정인 캠프모바일 대만 지사장으로 영입하는 등 고고룩의 인적 네트워크와 자산을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