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미래부 '정보유출 관제 솔루션' 수주


빅데이터 분석 기반 이디스커버리(e-Discovery) 솔루션 개발

[김국배기자]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미래창조과학부가 발주한 '기업 정보유출 관제 솔루션 개발 산업'을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미래부의 산업융합원천기술개발사업 중 하나로 이메일 빅데이터 분석 기반 이디스커버리(e-Discovery) 및 기업 정보유출 관제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이다. 기업 내 주요 정보 유출에 대한 관제와 대상 자료의 빠른 검색을 실현하는 것이 사업 목표다.

와이즈넛은 이번 사업의 주관 기관으로 아이모션과 클라우다인, 건국대학교와 컨소시엄을 이뤄 참여한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이번 사업 수주는 와이즈넛의 빅데이터 관련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세계적으로 전자증거개시제도(e-Discovery) 등 컴플라이언스 소프트웨어(SW) 산업이 각광받고 있지만 마땅한 국산 솔루션이 없는 가운데 대안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