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정원-軍 대선개입, 朴대통령 나서야"


"국정원 예산 투입된 점 주목, 도저히 묵과 못해"

[채송무기자] 국정감사에서 새롭게 드러난 국방부 사이버사령부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입을 열었다.

안 의원은 18일 논평을 통해 "국가 기관, 특히 어떤 경우에도 엄정한 중립을 지켜야 하는 군이 대선에 개입한 것은 말 그대로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드는 행위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특히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에 국정원 예산이 투입됐다는 점을 주목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댓글 등 온라인 상의 증거들이 속속 삭제됐다는 보도도 있었다"며 "사이버사령부가 국방부 직할 부대라는 점과 댓글 작전이 펼쳐지던 때나 지금이나 국방부는 김관진 장관이 맡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국방부 합동조사단과 군 검찰의 공동조사로 진상이 규명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국방부 합조단은 손을 떼고 군 검찰이 단독으로 조사를 해야 하며, 경우에 따라 확대된 수사가 필요할 것"이라며 "권력-정보 기관 내에서 지난 대선 기간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에 대해 광범위하고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이번 사태 역시 국정원 예산이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에 투입됐다는 점에서 국정원 개혁 요구를 한층 더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예산 통제 강화를 포함한 국정원 개혁이 시급하다"며 "청와대는 국정원 개혁은 국정원에, 군의 대선개입 의혹은 군에 맡겨두고 뒷짐 지고 있을 때가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