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檢 국정원 댓글사건 특별수사팀 해체 시도"


"특별수사팀장 윤석열, 수사팀에서 배제…수사 막으려는 것"

[채송무기자] 민주당이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에 이어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을 해체하려는 모종의 시도가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민주당 박용진(사진) 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검찰이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장인 윤석열 여주지청장을 특별수사팀에서 배제시켰다"며 "국정원 댓글 공작 작업에서 트윗 공작 작업으로 수사가 확대되는 국면에서 담당 수사 지휘 책임자를 찍어내기 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박 대변인은 "이번 조치는 사실상 수사팀을 해체해 더 이상의 수사와 공소 유지를 불가능하게 만들려는 권력의 부당한 수사 외압"이라며 "왜 청와대가 그토록 유난을 떨어가며 채동욱 검찰총장을 검찰에서 축출했는지 의도가 명확하게 드러나는 순간"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또 "이번 조치는 국정원 사건 관련 채동욱 찍어내기에 이은 특별수사팀의 사실상 해체 시도로 국민적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채동욱은 물론 수사를 제대로 해보려던 사람은 권은희도, 윤석열도 모두 지휘 라인에서 쫓겨나고 있다. 청와대가 나서서 진실을 다시 콘크리트 장막아래 가둬두려고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변인은 "박근혜 정권 아래에서 국정원 대선불법개입 범죄행위의 진상규명이 얼마나 힘겨운 것인지 단적으로 드러났다"며 "민주당은 윤석역 팀장의 특별수사팀 복귀를 요구한다. 또한, 흉악한 청와대 검찰 장악 작전의 주구 노릇을 하고 있는 황교안 법무장관의 해임 건의안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