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이건희 삼성 회장 국감 나와야"

"직원 개인 문자메시지도 사찰, 삼성 변화 없이는 양극화 해결 안될 것"


[채송무기자] 삼성의 노조 와해 공작을 폭로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이건희 삼성 회장을 국감 증인으로 요청해 주목된다.

'2012년 삼성그룹 노사 전략'이라는 삼성 내부 문건을 공개하고 삼성이 불법적인 방법까지 동원해 노조를 탄압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심 의원은 지난16일 국회 환노위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을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

심 의원은 "삼성이 변하지 않고서는 대한민국이 미래로 갈 수 없다. 환노위에서 삼성 무노조 전략에 대한 엄중한 감사와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우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을 증인으로 신청한다"고 공식 요청했다. 여야는 이를 놓고 논의 중이다.

심 의원은 1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삼성이 노조 고사를 위해 직원을 불법 사찰하기까지 했다는 충격적인 내용을 공개하며 삼성의 변화를 거듭 촉구했다.

심 의원은 "충격적인 것은 노조 고사화를 위해 직원들을 사찰하는 백과사전이라는 이름의 실행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는 점"이라며 "백과사전은 직원들의 개인 취향이나 자산, 지인 관계 심지어 주량까지 파악을 해서 활용하고 있다. 노조를 결성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의 뒷조사를 해서 이를 징계에 활용하도록 하라는 이야기"라고 문제삼았다.

심 의원은 "심지어 노조 고사화의 모범 사례로 에버랜드 노조 내용이 언급돼 있는데 조합원들이 에버랜드 인근 원룸에 아지트를 마련해 노조 설립을 모의한 사실을 사전에 파악했다"며 "사내 메신저라든지 개인적인 휴대전화 메시지도 사찰 대상"이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번에 공개한 문건은 75년 삼성 무노조 전략의 종합판"이라며 "환경노동위원회가 이런 정도의 문건이 공개됐음에도 다루지 않는다면 그것은 국회의원의 사명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이건희 회장의 증인 채택을 강하게 요구했다.

심 의원이 신청한 이건희 회장의 증인 채택 여부는 국회 환노위 여야 간사의 논의를 거쳐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결정될 예정이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