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중소기업·소상공인과 협력 기구 설립 추진


"연내에 활동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

[정미하기자] 네이버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과의 협력사업을 모색하고 실행하기 위해 가칭 '네이버-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상생 협력기구'를 상설조직으로 설립한다.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24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인터넷을 활용해 온라인 및 오프라인에서 경쟁력을 키워갈 수 있도록 공동의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실행하겠다"며 조직설립 방안을 발표했다.

네이버는 그 동안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에서 제기해 온 의견들을 듣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한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유통·서비스 등의 영역에서 새로운 온·오프라인 협력 모델을 모색하고 성공사례를 확산·공유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성장·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상설조직이 필요했다는 것.

이 기구에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단체 대표와 유관 분야 전문가, 네이버가 함께 참여한다. 이들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온라인에서 적응하는 데 있어 겪는 어려움을 수렴하고, 기술과 서비스 분야에 있어 대안을 모색해 제반 비용을 절감하고 상호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과 온라인 서비스 기업들이 각자의 자원과 플랫폼을 활용해 상품과 서비스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상생의 생태계를 마련하는데 중점을 둘 방침이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성장 발전에 도움이 되는 사업을 찾기 위한 연구 및 조사를 전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온라인 서비스를 활용해 비즈니스를 하는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불편함이나 피해내용을 파악해 해결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문제점에 대한 해결 및 상호 갈등을 조정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동시에 이번 기구의 설립 취지에 공감하는 여타 경제주체들에게 문호가 열려있다.

네이버는 "이번 기구가 연내에 공식활동을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할 예정"이라며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단체 대표들과 협의해 기구 설립을 위한 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