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삼성, 전화되는 손목시계 '갤럭시 기어' 공개

갤럭시 기기와 연동돼


[민혜정기자] 삼성의 야심작 '갤럭시 기어'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삼성 모바일 언팩' 행사를 갖고 '갤럭시 기어를 공개했다.

갤럭시 기어는 갤럭시 기기와 연동해 이용할 수 있다. 예상과 달리 '전화 기능'도 탑재됐다. '빌트인 스피커'를 통해 음성을 인식하는 'S보이스'를 활용해 전화 수발신은 물론 일정과 세팅, 날씨 확인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갤럭시 기어'의 알림 기능을 통해 메일이나 문자의 수신 여부를 확인한 후, 곧바로 스마트폰을 집어 들기만 해도 '스마트 릴레이'가 활성화 돼 해당 메일이나 문자의 전문이 스마트폰 화면에 자동으로 보여진다.

또 스트랩에달린 1.9 메가카메라의 '메모그래퍼' 기능으로 휴대폰을 꺼내지않고도사진과 짧은 비디오로 기록할 수 있다.

'음성메모' 기능을 활용하면 중요한 대화를 저장할 수 있다., 저장된 음성을 자동으로 텍스트로 변환까지해줘, 후에 텍스트 검색을 통해 다시 찾아볼 수 있다.

또 '갤럭시 기어'를 착용한 상태에서 스마트폰을 두고 잠시자리를 비웠을 때 1.5미터 이상 떨어지면 자동으로 휴대폰의 화면보호기능을 활성화해 개인정보를 보호하기도하고, 휴대폰을 어디에 두었는지 기억을 못할때 스마트폰의 소리, 진동기능을실행시켜 위치를 확인할 수도 있다.

'갤럭시 기어'는 4.14cm(1.63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열 가지 종류의 시계화면을 제공하며 제트블랙, 오트밀베이지, 와일드오렌지, 모카그레이, 로즈골드, 라임그린의 6가지 색상으로 선보인다.

'갤럭시 기어'는 '갤럭시 노트 3'와 함께 오는 25일부터 140개국 이상에서 출시될예정이다.

베를린(독일)=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