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유럽 대표 백화점 '英 해롯' 입점

유럽 프리미엄 시장 본격 공략


[민혜정기자] 삼성전자가 유럽 대표 명품백화점인 해롯백화점에서 생활가전 브랜드 전시관을 열고 체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한다.

삼성전자는 3일(현지시간) 런던의 브롬튼로드에 위치한 해롯백화점에서 윤부근 CE부문장(사장) 주관으로 개관 기념식을 열고 '삼성전자 브랜드 전시관'을 공개했다.

지난 1849년 설립된 해롯백화점은 영국 고객은 물론 세계 각지의 관광객이 모이는 곳이다. 유럽 프리미엄 매장을 대표하는 상징적인 백화점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해롯백화점 브랜드 전시관을 위해 영국의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 켈리 호펜(Kelly Hoppen)과 손잡고 프리미엄 가전이 돋보일 수 있는 공간을 연출했다.

삼성전자는 영국 및 유럽 소비자들을 위한 전략제품으로 T9000 냉장고와 에코버블 세탁기, 두 가지 요리를 동시에 할 수 있는 듀얼쿡 오븐, 강력한 세척력의 스톰워시 식기세척기, 모션싱크 진공청소기 등을 선보였다.

마이클 워드(Michael Ward) 해롯백화점 최고경영자(CEO)는 "켈리 호펜과 삼성전자가 연출한 전시공간은 삼성 제품만큼 멋지고 혁신적"이라며 "빠르게 성장하는 가전 브랜드인 삼성과 펼칠 소비자 체험 마케팅의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윤부근 사장은 "생활가전 글로벌 1위 목표 위상에 걸맞게 소비자와 만나는 공간도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곳으로 탈바꿈시킬 것"이라며 "유럽 대표 백화점 해롯에 마련한 이번 브랜드전시관은 유럽 소비자를 사로잡는 의미있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기념행사는 요리경연 프로그램 마스타쉐프 우승자이자 배우인 '리사 폴크너(Lisa Faulkner)'가 사회를 맡았고, '삼성 클럽드쉐프'의 대표 쉐프 미쉘 트로와그로(Michel Troisgros)가 삼성전자 생활가전을 활용한 미슐렝가이드 3스타 조리과정을 공개하며 요리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지난 6월 미국 뉴욕에서 세계적인 쉐프들이 제품개발 부터 소비자 참여 프로그램까지 함께 하는 '삼성 클럽드쉐프(Club des Chefs)'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