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세계 최대 98형 UHD 디스플레이 공개

독일 IFA서…초대형 비디오월과 초고화질로 리테일 시장 공략


[박웅서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98형 UHD 대형 상업용 디스플레이(LFD) 등 UHD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29일 삼성전자(대표 권오현)는 내달 6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3'에서 98형 UHD LFD와 31.5형 UHD 모니터를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98형 UHD LFD는 현재 시중에 나온 UHD LFD 중 가장 큰 초대형 제품이다. 풀HD 제품보다 해상도가 4배 이상 높아 미세 먼지까지 영상에 표현할 정도로 표현력이 극대화된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세로형으로 설치할 경우 일반 성인의 신장보다 큰 약 2.2m의 크기로 영상 콘텐츠를 실물 사이즈 또는 그 이상으로 표현 가능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 2013에서 UHD LFD를 세로 형태로 연속 3대를 붙여 171형 크기에 달하는 대형 비디오 월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 경우 가로, 세로 크기가 3.7x2.2m에 달해 일반적인 경차보다 더 커진다.

삼성전자는 98형 UHD LFD를 응용한 다양한 크기의 비디오월 제품들이 패션, 자동차, 대형 가전 등의 리테일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1.5형 UHD 모니터도 함께 공개된다. 이 제품은 삼성전자가 처음 선보이는 UHD 모니터로 역대 출시된 삼성 모니터 중 화면 크기가 가장 크다.

이 제품은 출고전 화면을 25분할해 색상 값을 점검하고 정밀한 전수 검사를 거친다. 아울러 별도의 캘리브레이션 소프트웨어를 제공해 소비자가 구매 후 직접 색상을 교정할 수도 있게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정환 전무는 "이번 IFA 전시회를 시작으로 UHD 기반의 상업용 디스플레이와 모니터 제품을 적극 선보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장 1위의 기술력과 다양한 프리미엄 제품들을 통해 세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웅서기자 cloud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