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전자책 최적화 태블릿 '비스킷탭' 출시


16일부터 할인가 16만9천원에 판매 개시

[강현주기자] 인터파크가 오는 16일 국내 전자책 독자의 사용 패턴을 반영한 '비스킷탭'을 출시한다고 12일 발표했다.

비스킷탭은 전자책에 최적화된 태블릿PC로 1.6GHz 쿼드코어 CPU와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인 젤리빈(4.2)을 장착했으며 16GB의 저장공간에 1GB의 램메모리(RAM)를 탑재했다.

인터파크는 비스킷탭의 가격을 18만9천 원에 책정했으며 출시기념으로 오는 16일부터 이달 말까지 2만 원 할인된 16만9천 원에 판매할 계획이다.

디스플레이는 기존 6인치 전자책 단말기보다 커진 7인치 화면이 장착됐고 우수한 가독성과 부드러운 페이지 넘김을 구현하는 IPS-LCD 터치 패널이 탑재됐다. 전후면 카메라, 블루투스, 32GB 마이크로 SD카드 확장포트 등도 지원하며 안드로이드마켓의 애플리케이션 설치, 동영상 재생, 이미지 뷰어도 가능하다.

인터파크 주세훈 상무는 "비스킷탭은 인터파크가 직접 개발한 전자책 애플리케이션 '비스킷 2.0'을 구동하는데 가장 최적화된 단말기"라며 "기존의 전자책 단말기의 아쉬운 점을 보완하고 독서와 함께 동영상 강의나 인터넷 검색 등 세컨드 PC로 활용하려는 소비자 수요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