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영업이익 193억원…전년대비 65% 증가


게임 '모두의 마블', 영화 '이별계약' 흥행 호조로 작용

[백나영기자] CJ E&M은 2분기 매출 3천917억, 영업이익 19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CJ E&M은 '마구마구2013', '모두의 마블' 등 모바일게임의 연이은 성공과 영화 '이별계약'의 중국 흥행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8% 성장한 3천917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이익 역시 게임, 영화, 음악·공연·온라인 사업부문의 흑자전환에 힘입어 전년대비 65%, 전 분기 대비 349% 성장하며 193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부문별로는 ▲방송사업부문 1천999억원 ▲게임사업부문 1천37억원 ▲음악·공연·온라인사업부문 507억원 ▲영화사업부문 37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방송사업부문에서는 전체 방송광고시장의 침체로 회사의 전체적인 광고 매출은 부진했으나, '보이스코리아2', '겟잇뷰티', '나인' 등 프로그램으로 프리미엄 광고 패키지 매출이 12% 성장했다. 또 국내 VOD 매출 증가와 '응답하라 1997', '미친사랑', '몬스타' 등 프로그램의 해외 콘텐츠 판매 증대로 2분기 1억999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게임사업부문은 '마구마구2013', '모두의마블', '다함께삼국지' 등 모바일 게임의 연이은 흥행으로 전년 동기 대비 93% 성장한 1천37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음악·공연·온라인사업부문은 507억 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대비 19% 성장했다. 특히 로이킴, 홍대광, 이효리, 이승철, 신화 등 음반·음원 및 콘서트 매출 확대로 음악사업부문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3% 증가했다.

영화사업부문은 기획 및 투자에 참여한 한중합작영화 '이별계약'이 중국에서 박스오피스 기준으로 제작비의 6배가 넘는 1억9천만 위안(약 350억 원)을 기록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또 '늑대소년', '광해, 왕이 된 남자', '타워' 등 부가판권 매출도 전년비 16% 상승한 58억 원을 기록했다.

CJ E&M 관계자는 "3분기에는 '꽃보다 할배', '슈퍼스타K5', '응답하라 1994', 영화 '스파이' 등 기대작들을 대거 선보이고, 다수의 모바일 게임도 추가로 출시해 각 사업부문별 콘텐츠에 대한 경쟁력을 더욱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나영기자 100n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