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악성코드 은닉 모바일 게임 앱, 주의"

다운 파일 바이러스 검사 등 10대 안전수칙 준수 당부


[정미하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8일 최근 악성코드가 은닉된 모바일 게임 앱이 사설 앱스토어(일명 블랙마켓)에서 유포되고 있어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미래부는 신뢰할 수 없는 블랙마켓에서 유포되는 어썰터(Assaulter) 등 모바일 게임 앱에 악성코드가 은닉돼 있으며, 이를 다운받아 실행할 경우 은닉된 악성코드에 스마트폰이 감염된다고 설명했다.

이 악성코드는 전화번호부·문자·통화목록·개인일정 등의 정보를 절취하고 사용자위치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물론 도청과 도촬을 하거나 스마트폰 초기화 및 내장 데이터를 삭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악성코드가 은닉된 게임은 Assaulter, Defen-GAstro, FruitNinja, CityJump, steamball, glowpuzzle, zombie_cake, saving_private_sheep, picnic_mayhem, bottle_shoot, BeeAvenger, MiniPlane 등이다.

미래부는 탐지된 위장 앱을 유포한 사이트에 대해 관련 앱을 제거하고 이를 치유할 수 있는 모바일 백신프로그램 보급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블랙마켓 사이트가 수시로 생성되고 악성코드가 은닉된 앱이 유포되는 만큼 신뢰할 수 없는 사이트에서는 앱을 다운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또한 미래부는 PC를 넘어 스마트폰을 통한 악성코드 유포가 점차 다양화해는 만큼 스마트폰 이용자는 ▲의심스러운 앱 다운하지 않기 ▲신뢰할 수 없는 사이트 방문하지 않기 ▲발신인 불명확한 메시지와 메일 삭제 ▲정기적으로 비밀번호 변경 ▲블루투스 등 무선인터페이스는 사용할 때만 켜놓기 ▲이상증상 지속시 악성코드 감염여부 확인하기 ▲다운한 파일 바이러스 유무 검사 ▲모바일 백신 프로그램 생활화 ▲스마트폰 플랫폼 구조 임의 변경하지 않기 등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