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4개월 연속 1만 2천대 이상 판매


코란도 투리스모 효과 7월 내수 성장률 38.5%

[이균성기자]쌍용자동차는 지난 7월에 내수 5천768대, 수출 6천768대(ckd 포함)를 포함 총 1만2천536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코란도 투리스모' 출시 효과로 4개월 연속 1만 2천대 이상을 판매했다.

쌍용자동차는 7월에도 전년 동월 대비 28.5%, 전년 누계 대비로는 23.5% 성장을 기록하는 등 높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7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는 내수 판매 호조에 따른 것이다. 코란도 투리스모와 코란도 패밀리 브랜드가 판매 증가세다.

지난 4월 이후 5천대 이상 판매를 유지하고 있는 내수는 올해 최대 월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38.5%나 증가했다.

수출 역시 러시아와 칠레 등으로의 꾸준한 물량 증가와 함께 코란도 C 가솔린 모델의 중국시장 본격 선적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21%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다만, 하기휴가에 따른 조업일수 축소로 생산물량이 감소하면서 증가하고 있는 내수 물량 대응을 위해 수출실적이 일시적으로 전월 대비 6.6% 감소했으나, 조업일수가 확보되면 곧 회복 될 것이라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25일 4년 연속 무분규로 올해의 임금협상을 마무리 짓게 됨으로써, 최근의 판매 상승세를 유지할 수 있는 안정화된 생산 기반을 확보하면서 판매물량 확대에 더욱 매진할 수 있게 됐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 "올해 들어 내수판매가 7개월째 증가하면서 4개월 연속 1만 2천대 이상을 판매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코란도 C상품성 개선모델 출시를 통해 이러한 상승세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