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모바일게임 사업 진출한다

게임빌·위메이드도 초기 협력업체로 선정


[정은미기자] 국내 모바일게임 개발업체 게임빌과 위메이드가 페이스북이 준비 중인 모바일 게임 파일럿 사업에 초기 협력업체로 선정됐다.

페이스북은 30일(현지시간) 자사 게임 플랫폼의 성공적 확장세에 힘입어 페이스북 전용 모바일 게임 플랫폼을 만들어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이 신규 게임 서비스는 모바일 게임 파일럿 프로그램(Mobile Games Pilot Program)으로 명명됐다.

페이스북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게임 개발사들을 선별해, 새로운 고품질의 모바일 게임들을 전 세계에 소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발표한 초기 협력업체는 10곳이다. '게임로프트(Gameloft)', '브레인보우(Brainbow)', '드래곤플라이(Dragonplay)' 등 외에 국내 모바일게임 업체 중에서는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와 '게임빌'이 초기 협력 업체로 선정됐다.

게임빌은 자체 소셜네트워크게임(SNG)인 '트레인시티'를, 위메이드는 '윈드러너'를 페이스북을 통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측은 "새로운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 모바일 게임 개발사들이 대형 플레이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월간 기준으로 8억명의 유저가 페이스북 모바일게임 플랫폼을 방문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구체적인 공식 서비스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지 업계에서는 이르면 연내 글로벌 시장에서 서비스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