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정원 수사 개입 책임지고 황교안·곽상도 사퇴해야"

"황교안 수사 지휘권 부인 하루 만에 수사 실무자 반발, 사실상 국회 모독죄"


[채송무기자] 민주당 국정원 선거개입 진상조사 특위와 법사위 의원들이 황교안 법무부 장관(사진)과 곽상도 민정수석의 사퇴를 강하게 촉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대한 부당한 개입에서 손을 떼야 한다"며 "황교안 법무부장관과 곽상도 민정수석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의원들은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사건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장이 언론을 통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총·대선에 개입하라고 지시한 것이 명확한데도 황 법무부 장관이 지금 수사지휘권을 행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문재인 후보를 찍으면 종북좌파이며, 종북좌파의 정권획득을 저지하라고 지시한 바 있음에도 선거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코미디"라는 윤 특별수사팀장의 말을 인용하며 "대정부 질문에서 '검찰 수사를 방해한 일도 없고 할 생각도 없다'고 했던 황 법무부장관은 국회 모독죄, 위증죄, 직권 남용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청와대에서는 황교안 장관을 통하지 않고서는 채동욱 검찰총장이 그 어떤 일도 못하도록 하고 있다는 수사팀 핵심 관계자의 발언을 주목한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두 개 정권에 이은 국기문란 계승 사건"이라고 했다.

의원들은 "민주당은 황교안 법무부장관과 청와대 사정당국 수뇌부들이 주도해 국정원 불법대선개입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검찰의 노력이 묵살하고 있는 상황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